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올해 노벨문학상을 받은 일본계 영국 작가 가즈오 이시구로(63)는 5일(현지시간) 노벨상 수상 소식을 전달받고선 '가짜뉴스'로 여겼다고 말했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수상 소식이 전해질 당시 북런던 자택의 뒤뜰에 앉아있던 이시구로는 언론 인터뷰에서 자신의 에이전트로부터 소식을 전해 듣고선 "거짓말이라고 생각해 가짜뉴스의 희생자가 됐다고 의심했다"고 말했다.

이시구로는 "스웨덴으로부터 걸려온 상냥한 여성의 전화를 받았고 나에게 노벨문학상을 받아들일 것인지 물었다"고 말했다.

그는 "전화 목소리가 침착한 낮은 목소리여서 놀랐다"라며 "그들은 어떤 파티에 나를 초대하고 있는 것 같았고, 내가 거절할까 봐 염려하는 듯한 인상이었다"고 전했다.

수상자 발표 직후 이시구로는 영국 BBC방송 인터뷰에서 노벨문학상 수상이 "굉장한 영광"이라며 "내가 위대한 작가들이 걸어온 길을 따른다는 뜻이기 때문이고, 그것은 아주 멋진 찬사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시구로는 인간과 문명에 대한 비판을 특유의 문체로 녹여낸 작품으로 주목받으며 현대 영미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스웨덴 한림원은 그가 "위대한 정서적 힘을 가진 소설들을 통해, 세계와 닿아있다는 우리의 환상 밑의 심연을 드러냈다"고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한 이유를 밝혔다.

노벨문학상 수상작가 가즈오 이시구로 연보

▲ 1954년 일본 나가사키에서 출생.

▲ 1960년 영국 국립해양학연구소 연구원인 아버지 따라 영국으로 이주.

▲ 1970년대 영국 켄트대에서 영문학·철학 전공. 이스트앵글리아대에서 문예창작 석사 학위.

▲ 1982년 장편소설 '창백한 언덕 풍경' 발표. 위니프레드 홀트비 기념상 수상.

▲ 1986년 장편소설 '부유하는 세상의 화가' 발표. 휘트브레드상, 이탈리아 스칸노상 수상.

▲ 1989년 장편소설 '남아 있는 나날' 발표. 부커상 수상.

▲ 1995년 장편소설 '위로받지 못한 사람들' 발표. 첼튼햄상 수상. 대영제국 훈장.

▲ 1998년 프랑스 문화예술공로훈장.

▲ 2000년 장편소설 '우리가 고아였을 때' 발표.

▲ 2005년 장편소설 '나를 보내지 마' 발표. 타임지 '100대 영문소설' 선정.

▲ 2009년 소설집 '녹턴: 음악과 황혼에 대한 다섯 가지 이야기' 발표.

▲ 2015년 장편소설 '파묻힌 거인' 발표.

▲ 2017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 (서울=연합뉴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06 00:21 송고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