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전갑남

관련사진보기


ⓒ 전갑남

관련사진보기


ⓒ 전갑남

관련사진보기


볼거리 먹을거리 놀거리 많은 강화도. 거기다 강화도는 역사와 문화의 고장입니다.

추석연휴에 많은 사람들이 강화도를 찾았습니다. 석모도 다리가 놓여 그런가요? 외포항 쪽으로 가는 길목은 특히 붐볐습니다.

아내와 나는 아침 자전거 산책으로 외포항 가는 소루지낙조 쉼터에 나왔습니다. 이곳은 하천의 물이 바닷물에 섞이는 곳이라 민물낚시와 갯가낚시를 동시에 즐기는 곳입니다. 해거름엔 해넘이 모습이 너무 예뻐 전문 사진작가들까지 발길이 잦습니다.

"여보, 어떤 얌체족들이 쓰레기를 이렇게 버려놓았지? 쓰레기봉투에 담아버리는 것은 고사하고 재활용품 분리수거도 안했어. 담배꽁초까지 엉망진창이네. 쓰레기로 어지럽히면 남이 불편한 것 왜 모를까!"

아내가 함부로 버려진 쓰레기더미를 보고서 혀를 찹니다.

연휴기간 동안 사람들 많이 모인 강화도가 곳곳에서 쓰레기로 몸살을 앓을 것 같습니다.

문회시민은 쓰레기를 무단으로 버리지 않습니다. 자기 쓰레기는 되가져가기를 꼭 실천했으면 좋겠어요.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태그:#모이
10만인클럽아이콘

강화 마니산 밑동네 작은 농부로 살고 있습니다. 소박한 우리네 삶의 이야기를 담아내고자 합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