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광화문 분향소에서 추석 합동차례 연 세월호 유가족들 416 참사 희생자 가족들의 모임인 4.16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 등은 추석 당일인 4일 오후 4시 16분쯤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합동차례를 지냈다.
▲ 광화문 분향소에서 추석 합동차례 연 세월호 유가족들 416 참사 희생자 가족들의 모임인 4.16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 등은 추석 당일인 4일 오후 4시 16분쯤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합동차례를 지냈다.
ⓒ 신지수

관련사진보기


엄마는 꼭 쥔 손수건으로 분향소 유리창을 닦았다. 흐르는 눈물도 닦았다. 내 아이의 영정 사진을 잘 보기 위해서다.

416 참사 희생자 가족들의 모임인 4.16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 등은 추석 당일인 4일 오후 4시 16분쯤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합동차례를 지냈다.

세월호 참사가 있고 난 뒤 7번째 명절이며, 4번째 추석인 이날 세월호 유가족 20여 명이 광화문 분향소를 찾았다.

기자회견에서 마이크를 잡은 찬호 아빠 전명선 416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부모가 자식의 차례상을 차릴 수가 없다. 그래서 저희는 매년 명절이면 기림상을 안산 분향소에 차려 놓는다"라며 "(광화문 분향소에) 시민들이 마련해 주시고 함께해 주신 차례상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기림상은 차례상과 제사상의 의미보다는 '아이들과의 추억을 기리자'는 뜻을 담아 아이들이 평소에 좋아했고 먹고 싶어했던 음식을 각 가정에서 한두 가지 정도 준비해 상을 차리는 것이다.

이어 전 운영위원장은 "참사 이후 촛불로 정권이 교체됐지만 해결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면서 철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 적폐 청산 등을 촉구했다.

박래군 416연대 공동대표도 "애도할 권리조차 빼앗긴 사람들이 애도하고자 하는 유가족과 시민들을 억압하는 권력을 무너뜨리고 맞는 첫번째 명절이다"라며 "정치인 100명보다 잊지 않고 명절 차례상을 차려주시고 (이곳에) 함께 해주시는 시민 여러분들이 있어서 저희는 계속 함께 갈 수 있다"고 밝혔다.

광화문 분향소에서 추석 합동차례 연 세월호 유가족들 416 참사 희생자 가족들의 모임인 4.16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 등은 추석 당일인 4일 오후 4시 16분쯤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합동차례를 지냈다.
▲ 광화문 분향소에서 추석 합동차례 연 세월호 유가족들 416 참사 희생자 가족들의 모임인 4.16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 등은 추석 당일인 4일 오후 4시 16분쯤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합동차례를 지냈다.
ⓒ 신지수

관련사진보기


기자회견을 마친 유가족들은 광화문 분향소에 마련된 차례상에 국화꽃을 헌화했다. 아이들 사진 앞에 고개를 숙인 채 한참 서 있기도 했다.

기자회견이 시작되기 전부터 분향소 유리문을 손수건으로 연신 닦던 고 오영석군의 엄마 김미화씨는 "아이 얼굴 잘 보려고..."라며 읊조렸다. 그는 기자회견 내내 훌쩍였다.

고 안주현군의 엄마 김정해씨도 "아무래도 가족들이 많이 모이는 날이다 보니 더 많이 생각난다. 친척들과 친척 아이들이 모이는데 그 자리에 내 아이만 없으니까 가슴이 더 아프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김씨는 "주현이가 좋아하는 소갈비찜을 기림상으로 해주고 왔다"면서 "한 입도 먹을 수가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광화문 분향소에서 추석 합동차례 연 세월호 유가족들 416 참사 희생자 가족들의 모임인 4.16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 등은 추석 당일인 4일 오후 4시 16분쯤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합동차례를 지냈다.
▲ 광화문 분향소에서 추석 합동차례 연 세월호 유가족들 416 참사 희생자 가족들의 모임인 4.16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 등은 추석 당일인 4일 오후 4시 16분쯤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합동차례를 지냈다.
ⓒ 신지수

관련사진보기


한편 광화문 분향소에는 추석에도 세월호의 아픔을 잊지 않으려는 시민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광화문 한쪽에서 코리아세일페스타가 열려 시끌벅적한 소리가 들려 왔지만 수십명의 시민들은 국화꽃을 헌화하기 위해 묵묵히 분향소 앞에 긴 줄을 섰다. 그런 시민들에게 영석 엄마와 경빈 엄마는 국화꽃을 나눠주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10만인클럽아이콘

오마이뉴스 사회팀 기자 신지수입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