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이경

관련사진보기


"달려! 어서 빨리 달려!"

충북 옥천 동이초등학교 운동회 릴레이 경기. 엄마는 목에 갯지렁이처럼 핏대를 세워가며 고래고래 소리를 지른다.

백군 배턴을 잡은 딸아이가 50미터 정도 앞서 있다. 허나, 또래보다 제법 잘 달리기로 소문난 9살 딸아이는 화장실이 급한 모양새로 종종거린다. 몇 번씩 뒤돌아보기까지 한다. 순간 알 수 없는 의심까지 스친다.

'백군 딸아이가 청군의 스파이로 위장했나?'

백군 쪽에서의 한숨과 야유가 딸아이에게 쏟아진다. 마음이 급해진 엄마의 "빨리 달려!"라는 고함 소리가 목구멍에서 갈라져 나온다. 청군과의 거리는 완전히 좁혀졌다. 양팀 다음 주자는 나란히 바통을 이어 받았다. 결국 그 릴레이 경주에서 백팀은 지고 말았다.

백군 친구들이 아쉬움과 차가움이 담긴 눈빛으로 딸아이를 쏘아본다. 그러나 백군 패배의 장본인인 이 녀석은 싱글벙글이다. 그날 밤, 9살 딸아이의 일기를 본 후 부끄러움이 밀려왔다.

'가장 친하고 좋아하는 채라와 릴레이 경주에서 대결했다.
달리기 대장인 나는 채라보다 엄청 빠르다.
그런데 백군이 훨씬 빨라서 내가 먼저 출발해야 했다.
뒤에서 혼자 달릴 채라를 생각하니 마음이 안 좋았다.
채라랑 가까워질 때까지 천천히 뛰었다.
채라랑 함께 들어왔다.
백군 친구들이 나를 밉게 쳐다봤다.
그래도 채라가 뒤에서 혼자 달리지 않아 다행이다.
채라가 꼴등하지 않아서 좋다.
활짝 웃는 채라를 보니 날아갈 거 같았다.'


경쟁. 사전적 의미로는 '같은 목적에 대해 이기거나 앞서려고 서로 겨룸'이다. 현 사회의 엄마들은 이 사전적인 의미에 충실해 아이를 키우고 있는 것은 아닐까? 아이들의 행복한 추억을 만드는 운동회에서 조차도 경쟁에서 이기라고 목청이 갈라지도록 질러댔던 나의 모습이 떠올랐다. 부끄러웠다.

4일자 뉴스를 보니, 전기차 주도권 경쟁, 프로야구 우승 경쟁, 중소형 아파트 청약 경쟁, 대전 시장 출마 예정자 민심잡기 경쟁들이 보인다. 사전적 의미에 완벽하게 맞아 떨어지는 경쟁들. 우선 순위를 매기는 경쟁 속에서 살고 있는 내가, 우리 사회 모두가 망각한 것이 있다.

9살짜리 딸아이에게는 있고, 나에게서는 잊혀진 것. 열흘이라는 긴 명절 동안 한 번쯤은 곰곰이 생각해 볼 만한 주제 거리로 괜찮을 것 같다. 깨달음의 크기와 깊이, 질감 등의 차이는 있겠지만.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정치부 기자로 펜을 잡아왔고, 방송 기자로 영역을 넓혔다. 지금은 우리 사회의 밑바닥부터 꼭대기까지 찾아 나서 정보를 공유하고 모순을 개혁하는 글쟁이의 길을 선택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