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전갑남

관련사진보기


ⓒ 전갑남

관련사진보기


어느 공공장소의 작은 정원. 정원에 빨간 맨드라미가 피었습니다. 키 작은 맨드라미가 참 예쁩니다.

경계 철망에 경고문 하나가... 스티로폼 상자를 뜯어 매직으로 손글씨를 써놨습니다.

"이곳에 담배꽁초를 버리지 마세요."

여기까지는 점잖게 표현했습니다. 줄 바뀌어 이어지는 문장은 좀 감정이 실린 문구입니다.

"담배꽁초를 버리는 사람은 지상 최대 무식한 사람."

그런데 경고문을 쓰고보니 과하다 싶었는지 '무식한 사람'이란 글귀에는 세 줄로 슬쩍 그었네요.

아무튼 여러 사람이 모이는 장소에 담배를 피우는 것도 그렇고, 꽁초를 함부러 버리는 일은 없어야 겠습니다. 더구나 예쁜 꽃이 피어 있는 곳에서는...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10만인클럽아이콘

강화 마니산 밑동네 작은 농부로 살고 있습니다. 소박한 우리네 삶의 이야기를 담아내고자 합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