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김지희

관련사진보기


ⓒ 김지희

관련사진보기


ⓒ 김지희

관련사진보기


길고양이를 데리고 왔어요.
눈도 못뜬 아기고양이를..
열세살 민우는 어쩔줄 몰라하며 아침 저녁으로 시선고정.
점심때까지 분유먹이고 잘 있었는데
몇시간뒤 동생 보여준다고 함께 나갔는데..
싸늘하게 죽어 있었어요.

민우는 눈물이 왈칵 몇시간째 울고
형 우는 모습에 동생 민성이도 글썽.
저도 두 형제 우는 모습에 글썽...

이불 뒤집어쓰고 펑펑 우는 소리에 마음이 아프네요.

그러다 메일확인한다고 핸드폰을 들었는데
누군가의 답변이..
제 계정을 민우가 같이 쓰는데 그사이에
지식인에 물었네요.. 고양이를 어찌하냐고...
친절하게 답변해준 님도... 있구요..

어쩌나요.. 달래고 달래고.. 또 달래고..
오늘은 유난히 쓸쓸한 가을날이네요...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태그:#모이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