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전갑남

관련사진보기


ⓒ 전갑남

관련사진보기


ⓒ 전갑남

관련사진보기


ⓒ 전갑남

관련사진보기


ⓒ 전갑남

관련사진보기


'더도 말고 덜도 한가위만 같아라!' 오곡백과가 익어가는 계절. 일 년 중 가장 넉넉한 시기입니다. 추석 땐 모든 게 보름달만큼이나 풍성합니다.

추석 때는 김장을 앞두고 미리 담가먹는 추석김치가 있습니다.

아내는 추석을 하루 앞두고, 아침부터 김치를 담근다며 부산을 떱니다. 우리가 농시지은 김칫거리로 김치를 담글 요량입니다.

아직 속이 덜 찬 김장배추와 좀 늦게 씨 뿌린 열무를 가지고 김치를 담습니다. 양이 수월찮습니다.

여타 재료도 자급자족. 고춧가루, 마늘, 매실효소, 양파, 쪽파 등 우리 텃밭에서 모두 얻어 진 것들입니다. 딱 두 가지 소금과 액젓만 빼놓고요.

뽑아서 다듬고, 소금에 절여 씻고! 아내는 온갖 정성으로 김치를 담습니다. 아내의 손맛으로 근사한 추석김치가 담가졌습니다. 내 입맛에도 딱 맞습니다.

아내는 김치통에 차곡차곡 담아 넣으며 말합니다.

"김치 담느라 허리는 아프지만 명절에 오는 딸도 주고, 며느리도 주고! 여보, 나중 나 힘 없으면 녀석들이 김치 담가주겠죠?"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태그:#모이
10만인클럽아이콘

강화 마니산 밑동네 작은 농부로 살고 있습니다. 소박한 우리네 삶의 이야기를 담아내고자 합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