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2일 충북도내 장애인단체 및 시민단체는 청주시외터미널에서 ‘장애인도 시외버스타고 고향가고 싶다’는 행사를 진행했다.
 지난 2일 충북도내 장애인단체 및 시민단체는 청주시외터미널에서 ‘장애인도 시외버스타고 고향가고 싶다’는 행사를 진행했다.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제는 추석이나 설 명절이면 진행돼는 의례적인 퍼포먼스로 여겨지는 것일까? 충북도내 장애인단체들이 시외·고속 버스에 저상버스 도입을 요구한지 5년이 지났지만 버스업체는 여전히 이들의 주장을 외면하고 있다.

일부 시외버스 관계자는 저상버스 도입을 요구하는 장애인들에게 반말과 욕설을 사용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에는 장애인들도 차별없이 안전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진다고 되어 있지만 헛구호에 그치고 있다.

지난 2일 충북도내 장애인단체 및 시민단체로 구성된 '420충북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이하 충북장애인차별철폐투쟁단)'는 청주시외터미널에서 '장애인도 시외버스타고 고향가고 싶다'는 행사를 진행했다.

이들은 '장애인 시외 이동권 보장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휠체어장애인 시외버스타고 고향가기 행사'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청주시외버스터미널에서 운행중인 시외버스 중 휠체어장애인이 이용할 수 있는 버스는 단 한 대도 없다"며 "민족의 최대 명절인 추석에 고향에 갈 수 없는 장애인을 위해 시외 이동권을 마련 할 것을 촉구"했다.

청주시외버스터미널은 장애인이 티켓을 살 수 있도록 편의시설은 갖췄지만, 정작 장애인이 탈 수 있는 버스는 한 대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주시외버스터미널에는 장애인을 위한 티켓판매 창구가 설치됐지만 정작 휠체어 장애인이 탑승할수 있는 저상버스는 한대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주시외버스터미널에는 장애인을 위한 티켓판매 창구가 설치됐지만 정작 휠체어 장애인이 탑승할수 있는 저상버스는 한대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충북장애인차별철폐연대 정영우 상임대표는 "장애인이 고향에 갈 수 없는 현실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며 "청주시외버스터미널과 시외버스 운영단체 그리고 지자체에게 교통약자의 시외 이동권을 보장하고 프리미엄버스와 고속버스, 시외버스에도 저상버스를 도입하라"고 요구했다.

행사에 참여한 장애인들과 시외버스 관계자들 사이에 마찰도 벌어졌다. '장애인 시외버스타고 고향가기 행사' 도중 일부 시외버스 관계자들이 장애인에게 욕설과 반말을 사용해 빈축을 샀다.

있으나 마나한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법'

장애인들은 교통약자에 대한 교통편의를 보장하는 여러 법들이 있지만 현실에선 사문화된 법 규정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 제3조에는 '교통약자는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 및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보장받기 위하여 교통약자가 아닌 사람들이 이용하는 모든 교통수단, 여객시설 및 도로를 차별 없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하여 이동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진다'고 명시돼 있다.

 지난 2일 충북도내 장애인단체 및 시민단체는 청주시외터미널에서 ‘장애인도 시외버스타고 고향가고 싶다’는 행사를 진행했다.
 지난 2일 충북도내 장애인단체 및 시민단체는 청주시외터미널에서 ‘장애인도 시외버스타고 고향가고 싶다’는 행사를 진행했다.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또한 장애인차별금지법 제19조(이동 및 교통수단 등에서의 차별금지)에도 '교통사업자 및 교통행정기관은 이동 및 교통수단 등을 접근ㆍ이용함에 있어서 장애인을 제한ㆍ배제ㆍ분리ㆍ거부하여서는 아니 된다'고 돼있다.

국가인권위원회의 권고도 나왔다. 지난 8월 국가인권위원회는 "교통사업자에게, 과도한 부담이나 현저히 곤란한 사정 등 정당한 사유가 없는 한 휠체어 사용 장애인의 교통수요를 고려하여 시외버스(고속형, 직행형, 일반형) 및 시내버스(광역급행형, 직행좌석형, 좌석형)의 일부를 개조하여 휠체어 사용 장애인에 대한 편의시설을 설치하고, 휠체어 사용 장애인이 사전예약을 할 경우 해당 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할 것"을 권고했다.

하지만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교통사업자들은 이런 저런 이유로 서로에게 책임을 떠넘긴 채 이행하지 않고 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