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정신이 살아 있는 전북 남원 지리산 실상사입니다. 왜?
 정신이 살아 있는 전북 남원 지리산 실상사입니다. 왜?
ⓒ 임현철

관련사진보기


"자기 소리를 듣고 살아야 한다. 그래야 자기 길을 갈 수 있다. 그렇지 않으면 바깥소리만 듣고 따라 가게 된다."

전북 남원 지리산 실상사 회주 도법 스님이 전하는 메시지입니다. 일명 '팔랑 귀'라 일컫는, 줏대 없이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경종을 울리는 말입니다. 모든 문제의 해결책은 내 안에 있는데, 이를 모르고 바깥에서 찾으려는 세태에 대한 한탄이기도 합니다. 도법 스님, 기습적으로 묻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많이 들리는 소리는 뭘까?

 지리산 실상사 회주 도법 스님
 지리산 실상사 회주 도법 스님
ⓒ 임현철

관련사진보기


"이 세상에서 가장 많이 들리는 소리가 무엇인가?"

참 난감합니다. 정답을 기대하고 묻는 말이 아님을 알지만, 머리는 또 '그게 뭐지?'라고 답을 찾습니다. 스님, 알아서 풉니다.

"첫째, 1등.
둘째, 부자.
목을 매고 이 소리만 듣고, 이 소리들로 넘쳐난다."

과연 그러했던가? 글쎄. 아닌 것도, 그런 것도 같습니다. 왜 그럴까?

"삶에 '희망'이 없기 때문에 1등만 찾는다. 삶에 '행복'이 없기 때문에 부자만 찾는 거다. 쓰레기 같은 소리만 들으니, 쓰레기 같은 삶이 된다."

수긍합니다. 우리 사회는 지금껏 1등만 쫓는 사회, 부자만 누리는 사회였지 싶습니다. 줄 세우지 않고, 누구나 존중 받는 사회는 요원하지 싶습니다. '희망'과 '행복'이 없는 사회는 죽은 사회입니다. 그렇다면 도법 스님은 살아 있는 사회의 시작점을 어디에서 찾을까?

"자연에 몸을 맡기고 걸으면 마음, 생명, 진리 등의 자기 소리 들린다. '전 존재'를 써야 하는데 그렇지 않다. 인간의 전 존재를 쓰는 게 바로 걷기다. 세상을 속일 수는 있어도 자기를 속일 수는 없다. 이게 바로 '여래의 진실'이다. 여래와 함께 여래의 길을 가는 게 제일 중요하다."

스님들 육식 여부는? "자비심의 정신 살려야"

 탁발에는 부처님의 정신이 깃들어 있다합니다. 나무 석가모니불!
 탁발에는 부처님의 정신이 깃들어 있다합니다. 나무 석가모니불!
ⓒ 임현철

관련사진보기


도법 스님은 중생들이 '여래의 진실'에서 해답 찾기를 희망하고 있었습니다. 이참에 궁금했던 걸 여쭐 좋은 기회였습니다. 불교계의 논쟁거리 중 하나인 '스님들의 육식 여부'입니다. 이에 대한 제 생각은 몸이 필요로 할 때는 무엇이든 먹어야 한다는 겁니다. 스님께 "스님들이 육식을 해야 하는지, 말아야 하는지?"에 대해 물었습니다.

"부처님께서는 탁발을 통해 중생들이 주는 대로 드셨다. 육식을 해야 할지, 말아야 할지, 양자택일을 할 수 없었다. 탁발은 보통 사람과 고락을 같이하는 자비심의 정신이다."

탁발이 "보통 사람과 고락을 같이하는 자비심"이란 건 전혀 뜻밖이었습니다. 그러니까 부처님의 탁발은 중생과 함께하기 위한 방편이었던 것입니다. 그걸 대고, "스님들이 고기를 먹어야 하느니, 말아야 하느니"하고, 인간의 잣대로 재고 있었으니 어리석기 짝이 없습니다. 그러면서 새로운 해법을 제시했습니다.

"탁발 속에 든 자비심의 정신을 살리는 게 해답이다. 보통 사람이 한 끼 해결할 수 있는, 1만원 내외의 식사 범위 안에서는 무엇이든 가능하다. 1만원 내에 고기가 포함되어 있으면 먹어야 한다. 이게 바로 부처님께서 하신 탁발식의 정신이다."

부처님의 삶을 배우기 위한 노력을 봅니다. 맞습니다. '고기를 먹느냐 마느냐?'의 비틀어진 문제가 아니라, 한 끼 식사로 나오는 음식을 먹는 현명한 해결책이 요구됩니다. 정신에서 찾아야 할 해법을 행태에서 찾는 어리석은 중생입니다. 부처님의 '탁발식의 정신'을 듣는 와중에도 사심이 발동합니다.

"스님, 곡차 한 잔씩 하십니까?"
"분위기에 따라 한 잔씩 한다."

마음이 곧 부처. 무엇이든 생각에 있는 것을….

 마음이 곧 부처인 것을...
 마음이 곧 부처인 것을...
ⓒ 임현철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제 SNS에도 올릴 예정입니다.



10만인클럽아이콘

묻힐 수 있는 우리네 세상살이의 소소한 이야기와 목소리를 통해 삶의 향기와 방향을 찾았으면... 현재 소셜 디자이너 대표 및 프리랜서로 자유롭고 아름다운 '삶 여행' 중입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