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 위원장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자신의 집무실에서 <오마이뉴스>와 만나 “적폐 청산은 국민과의 약속이고, 촛불 민심이 문재인 정부에게 내린 지상 명령이다”고 강조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자신의 집무실에서 <오마이뉴스>와 만나 “적폐 청산은 국민과의 약속이고, 촛불 민심이 문재인 정부에게 내린 지상 명령이다”고 강조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 위원장이 군 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에 참여했던 한 군무원의 죽음에 의혹을 제기하며 위원회를 통해 조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위원장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군 사이버사령부에 근무했고 여론 작업 관련 댓글 작업을 했던 김석중씨가 느닷없이 2014년 6월 보행 중 승용차에 치여 사망한다"며 "사망 사고에 비추어 중형이 예상되었으나 가해자 김○○씨는 법원으로부터 선처를 받고 사면까지 됐다고 한다"고 소개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김석중씨가 어느 정도 댓글 작업에 관여했는지, 그러한 작업 결과들이 보관되어 있는지, 또한 어디까지 보고되었는지에 대한 여러 의문이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박 위원장은 지난 19일 '댓글 공작 청와대 보고 증거, 군 수사기관도 갖고 있었다'는 SBS 보도를 함께 덧붙였다. 보도를 요약하면 이렇다.

2013년 국방부는 군 사이버사령부 심리전단의 정치 댓글 공작 의혹이 제기되자 수사에 착수한다. 이 과정에서 국방부 조사본부는 청와대에 댓글 공작을 보고한 내용이 남아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김씨의 하드 디스크를 입수했지만, 청와대 등 외부 기관과 연관성이 없다는 결론을 낸다.

그런데 그 후 군무원 김씨가 정치권 제보자로 몰려 정보 업무와 상관없는 국군 대구병원으로 발령 났고, 전출 보름여 만에 교통사고로 숨지고 말았다는 것이다. 보도를 통해 김기현 전 사이버사 심리전단 총괄계획 과장은 "김씨가 전출가면서 적절한 시기에 양심선언을 할 것이라고 그랬고, 그리고 15일 쯤 후 죽은 것 같다"고 증언했다.

박 위원장은 이 보도를 소개하면서 "김석중씨 PC에 관련 내용이 있고, 이 중에는 청와대 보고 흔적이 있으며, 2013년 수사 당시 수사기관이 자료를 확보했다는 내용"이라면서 "그런 당사자에 대한 교통사고이므로 사고 자체에 대해서도 의혹이 있다는 제보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박 위원장은 "이 제보는 매우 구체적이고 신빙성이 있다고 보여 저희 적폐청산위에서 다뤄야 할 것 같다"고 위원회를 통해 조사하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