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선고적도보>에 실린 청와대 석불 1939년 조선총독부 문서에는 청와대 불상이 경주군 내동면 도지리 절 터에 있던 것을 옮겨왔다고 적혀있다. 현재 원위치로 추정되는 이거사 절터가 현재에도 도지마을, 도지동 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고 있다.
▲ <조선고적도보>에 실린 청와대 석불 1939년 조선총독부 문서에는 청와대 불상이 경주군 내동면 도지리 절 터에 있던 것을 옮겨왔다고 적혀있다. 현재 원위치로 추정되는 이거사 절터가 현재에도 도지마을, 도지동 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고 있다.
ⓒ 조선고적도보

관련사진보기


시민단체 문화재제자리찾기(대표 혜문)가 '청와대 불상은 고향에 가고 싶습니다'라는 청원을 9월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누리집에 등록했다.

청와대 불상(수려한 외모 때문에 '미남 부처'로도 불린다)은 데라우치 총독의 환심을 사려던 일본 상인 '오히라'에 의해 1913년 서울로 옮겨져 현재까지 청와대 경내에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청와대 불상에 대한 대통령 비서실 답변 대통령 비서실은 2017년 8월 22일과 28일 두 차례에 걸쳐 “(청와대) 경내에 위치한 불상의 이운 문제에 대해서는 종교계 및 관련 전문가 등의 다양한 의견 수렴 등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한 사항으로 앞으로 시간을 두고 바람직한 방향으로 결정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 청와대 불상에 대한 대통령 비서실 답변 대통령 비서실은 2017년 8월 22일과 28일 두 차례에 걸쳐 “(청와대) 경내에 위치한 불상의 이운 문제에 대해서는 종교계 및 관련 전문가 등의 다양한 의견 수렴 등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한 사항으로 앞으로 시간을 두고 바람직한 방향으로 결정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 구진영

관련사진보기


앞서 문화재제자리찾기는 지난 8월 7일 청와대와 대한민국 국회 앞으로 '청와대 불상 제자리 찾기에 대한 진정서'를 제출했다.

당시 청와대는 "(청와대) 경내에 위치한 불상의 이운 문제에 대해서는 종교계 및 관련 전문가 등의 다양한 의견 수렴 등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한 사항으로 앞으로 시간을 두고 바람직한 방향으로 결정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관련 기사 : "청와대 불상, 경주로 돌려놔야"... 청와대 답변을 공개합니다).

전문가·종교계 "경주로 돌아가야"

청와대 불상  '미남 부처'라고 별명이 붙은 이 불상은 1913년 경주에서 지금의 서울 남산 밑 총독관저에 옮겨졌다. 1937년 새로운 총독관저가 완성되자 현재의 청와대 자리로 위치를 옮겨졌으며 현재까지 청와대 관내에 남아있다.
▲ 청와대 불상 '미남 부처'라고 별명이 붙은 이 불상은 1913년 경주에서 지금의 서울 남산 밑 총독관저에 옮겨졌다. 1937년 새로운 총독관저가 완성되자 현재의 청와대 자리로 위치를 옮겨졌으며 현재까지 청와대 관내에 남아있다.
ⓒ 구진영

관련사진보기


진정서 접수 이후 2개월가량의 시간이 지난 현재, 불상에 대한 여론은 어떨까?

일단 관련 전문가들은 '청와대 불상이 경주로 돌아가야 한다'는 의견이다. 민족문제연구소 이순우 책임연구원은 KBS <취재파일K>와의 인터뷰에서 불상이 청와대에 있어야 할 이유를 묻자 "전혀 없다"고 대답했다. 그는 덧붙여 "한국을 강제 병합했던 바로 그 당사자인 데라우치 총독의 손을 거쳐서 불상이 지금 총독관저에 옮기게 됐고 총독관저가 옮겨지는 것에 따라 청와대에 들어갔다"라면서 "(불상은) 전형적인 일제잔재의 한 유형이라고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청와대 불상의 이전을 반대한다고 알려졌던 조계종은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면서 9월 26일 의견문을 발표했다. 조계종은 "문화재가 조성됐을 때의 당시 취지와 목적에 맞게 종교성과 역사성을 간직한 문화재로 보전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라며 "불상의 역사적 가치가 올바르게 조명되고 신앙적 환경 조성을 위해 원래의 자리로 이전되기를 바란다"라는 입장을 정부에 공식 전달했다고 밝혔다.

경주 남산 약수계 석불좌상(왼쪽)과 청와대 불상(오른쪽 위)) 최근 청와대 불상과 형태가 매우 유사한 쌍둥이 불상이 경주 남산에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한 국립춘천박물관에 청와대 석불좌상의 중대석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오른쪽 아래)
▲ 경주 남산 약수계 석불좌상(왼쪽)과 청와대 불상(오른쪽 위)) 최근 청와대 불상과 형태가 매우 유사한 쌍둥이 불상이 경주 남산에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한 국립춘천박물관에 청와대 석불좌상의 중대석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오른쪽 아래)
ⓒ 임영애

관련사진보기


청와대가 지난 8월 '불상에 관해 다양한 의견 수렴을 하겠다'는 것의 귀결점은 청와대 불상의 경주 이전인 듯하다. 이런 여론을 의식했는지 대통령비서실은 문화재청과 서울시에 현장 조사를 거쳐 국가 문화재 승격 여부를 검토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한겨레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서울시 문화재위원회는 지난 15일 회의를 열어 청와대 불상의 국가보물 지정 건의안을 확정 의결했다. 불상이 국가 보물로 지정되면 서울시가 갖고 있던 관할 권한이 문화재청으로 바뀌게 돼 정부차원에서 불상 이전 논의를 할 수 있는 행정 요건이 갖춰진다.

이제부터는 청와대 불상이 경주 국립박물관으로 갈 것인지 원래의 자리로 추정되는 이거사터로 갈 것인지 등 이전 장소에 대한 논의만 마무리되면 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불상 제자리찾기 국민 청원 등록청 문화재제자리찾기는 9월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 '청와대 불상은 고향에 가고 싶습니다'는 청원을 등록했다.
▲ 청와대 불상 제자리찾기 국민 청원 등록청 문화재제자리찾기는 9월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 '청와대 불상은 고향에 가고 싶습니다'는 청원을 등록했다.
ⓒ 구진영

관련사진보기


청와대에 진정서를 제출했던 문화재제자리찾기 혜문 대표는 "청와대 불상 이전 문제는 시대정신의 구현이다. 해방과 동시에 처리됐어야 할 사건이 권위주의 시대에는 해결될 수 없었다"라면서 "(청와대 불상이 경주로 간다면) 일제강점기로부터 기인한 권위주의의 청산이자 민주주의의 승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직접 경험한 것만 이야기합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