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한 배를 타서일까. 이명박 전 대통령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한 목소리를 냈다.

홍 대표는 29일 "최근 여권에서 검찰을 앞세워 벌이고 있는 MB정부에 대한 수사는 노무현 죽음에 대한 정치 보복 쇼에 불과하다"라고 일갈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5.18 재수사로 전두환·노태우 부정, 박정희 기념우표 발행 취소, 새마을 예산대폭 축소로 박정희 부정, 건국절 논란으로 이승만 부정 등 앞서간 우파 정권은 모두 부정하고 자신들의 좌파 정권만 정당하다는 거"라며 "좌파 정권이 앞서간 대한민국 70년을 모두 부정하고 나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홍 대표는 "5000만 국민이 핵인질이 되어있는 엄중한 안보 상황에서 정치보복에만 여념이 없는 것은 참으로 추석연휴를 앞둔 국민들을 불안하게 한다"라고 덧붙였다.

딱 같은 맥락이다. 하루 전 이 전 대통령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적폐 청산은 퇴행적 시도"라는 입장을 밝혔다. '안보가 엄중한 시기'를 강조한 것도 같다. 이 전 대통령은 "안보가 엄중하고 민생 경제가 어려워 살기 힘든 시기에 전전 정부를 둘러싸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일어나고 있는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면서 "이러한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한다"라고 강조했다.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과 국군 사이버사령부가 정치 공작을 벌인 정황이 하나 둘씩 밝혀지는 가운데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수사에 돌입할 시 그 칼날은 홍 대표를 향할 가능성도 높다. 실제, 홍 대표는 지난 5월 대선 유세 당시 "이명박 대통령은 내가 만들어줬다, BBK 사건은 내가 막아줘서 대통령 됐고 세 번이나 법무부 장관 제안받았다"며 이 전 대통령과의 끈끈한 연을 자랑하기도 했다.

이날 기자 간담회를 연 홍 대표는 검찰 수사가 이 전 대통령을 향할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 "당 차원에서 대처하는 건 어폐가 있다"라면서도 "(전직) 대통령을 소환하려면 직접적인 증거가 있어야 하는데 증거도 없이 추측만으로 (전직) 대통령을 소환할 수 없다, 그렇게 하기 어렵다"라고 강조했다.

MB 반응에 발끈한 민주당 "지금이라도 죄상 고백하고 용서 구하라"

민주당 대선 백서 발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후 제19대 대선 백서를 살펴보고 있다.
▲ 민주당 대선 백서 발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후 제19대 대선 백서를 살펴보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 전 대통령의 '퇴행적 시도' 발언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어안이 벙벙"하다는 입장이다.

추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지난 정부를 둘러싼 적폐청산은 국익을 해칠 뿐이라고 했지만 참으로 어불성설"이라며 "퇴행적 정치에 연연했던 전직 대통령의 비겁한 항변에 국민들 어안이 벙벙하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어제 우리당 적폐 청산위원회에서 밝혀낸 사실인, 청와대가 중심이 돼 전방위적으로 이뤄진 야당 사찰과 언론 탄압은 민주주의 국가라면 감히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라며 "한마디로 MB는 사찰 공화국에 이어 공작 공화국임을 보여줬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추 대표는 "드러난 범죄 행위를 덮는 것이 퇴행이라할 수 없다, 이를 묵인하는 것 또한 국익을 해치는 것"이라며 "사법 당국은 지난 시기 국가권력이 나서 민주주의 헌정질서를 어떻게 유린했는지 실체를 낱낱이 밝혀야 할 것"이라고 못 박았다.

우원식 원내대표 역시 "적반하장이라는 표현도 모자란다"라며 "이 전 대통령 말대로라면 어느 정권이든 국정원과 경찰을 동원해 야당 소속 지자체장을 사찰해도 괜찮고 공영방송을 장악하기 위해 임직원 동태를 감시해도 괜찮다는 거냐"라고 반문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명박 정권은 사찰 공화국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라며 "어제 민주당 적폐청산위에서 공개한 자료만 보더라도 이 전 대통령은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죄상을 고백하고 용서를 구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오마이뉴스 기획취재팀 기자입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