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8일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시도별 공무원 성비위·성범죄 징계현황 자료를 확인한 결과, 2012년에는 26명이었으나 지난해에는 3배나 증가해 78명이 징계를 받았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 26일 디지털성범죄(몰래카메라 등) 피해 방지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이 중에는 공무원, 교사, 군인 등이 몰카 관련 성범죄를 저지르면 공직에서 배제하는 디지털성범죄 공무원 원스트라이크 아웃제가 포함되어 있다.

하지만, 최근 5년 동안 성비위·성범죄로 인해 파면된 공무원은 단 4명에 불과했고, 해임된 공무원은 17명뿐이었다. 전체 징계자 261명 중 감봉이나 견책 같은 솜방망이 처벌을 받은 경우가 171명으로 약 2/3를 차지했다.

최근 5년 동안 징계공무원 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도로 47명이었다. 그 다음으로는 전라남도가 30명, 충청남도가 21명 순이었다.

이날 김영진 의원은 "성 관련 문제로 징계를 받은 공무원의 수가 3배나 급증한 것은 공직사회에 대한 신뢰를 추락시키고, 조직의 사기를 저하시키는 심각한 문제"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이 감봉이나 견책 같은 솜방망이 처벌로 인해 징계자가 급증하고 있어, 공무원의 성비위·성범죄에 대해 엄중히 처벌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노동일보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항상 가려진 지면을 원치 않는다. 알권리를 가진 모든국민에게 기사를 제공 하고싶다. 정치부 기자만 장기간 근무했기 때문에 정치기사를 제공하려 한다. 이에 정치인의 가려진 부분을 집중적으로 취재 특종을...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