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광주 양림동 펭귄골목의 벽시계 전시장. 고장이 났거나 집에서 쓰지 않는 벽시계들이 골목으로 나와 색다른 볼거리를 주고 있다.
 광주 양림동 펭귄골목의 벽시계 전시장. 고장이 났거나 집에서 쓰지 않는 벽시계들이 골목으로 나와 색다른 볼거리를 주고 있다.
ⓒ 이돈삼

관련사진보기


'빛고을' 광주에서 요즘 가장 뜨거운 곳이 양림동이다. 양림동은 광주 근대화의 산실이다. 지금도 기독교와 유교, 전통과 근·현대가 공존하고 있다. 광주의 부자들도 이 동네에서 많이 살았다.

미국 선교사들도 일찍 들어왔다. 일제강점기 이전부터다. 선교의 전초기지였다. 오웬(오기원)과 유진벨(배유지)이 앞장섰다. 1904년이었다. 선교사들은 여기에 교회와 학교, 병원을 개설했다.

 오웬기념각. 각종 집회와 강연이 열렸던 곳이다. 광주 신문화의 발상지로 통한다. 양림교회에 있다.
 오웬기념각. 각종 집회와 강연이 열렸던 곳이다. 광주 신문화의 발상지로 통한다. 양림교회에 있다.
ⓒ 이돈삼

관련사진보기


 양림교회 전경. 세워진 지 100년이 넘은 교회다. 미국 선교사들에 의해 세워졌다.
 양림교회 전경. 세워진 지 100년이 넘은 교회다. 미국 선교사들에 의해 세워졌다.
ⓒ 이돈삼

관련사진보기


오웬과 그의 할아버지를 기념한 오웬기념각이 양림교회에 있다. 광주 신문화의 발상지다. 기독교 집회는 물론 각종 강연과 음악회, 영화와 연극 공연이 여기서 열렸다. 학예회와 졸업식 장소로도 쓰였다. 광주YMCA도 여기서 창립됐다.

유진벨은 후학 양성에 나섰다. 여학생 3명으로 시작됐다. 수피아 여학교의 첫걸음이었다. 남학생을 모아 공부를 가르친 곳은 숭일학교로 발전했다. 광주기독병원의 전신인 제중병원도 그의 사택에서 시작됐다.

윌슨(우일선) 선교사는 전쟁고아를 돌봤다. 광주를 제2의 고향으로 여기며 헌신한 선교사들은 죽어서도 이 땅에 묻혔다. 호남신학대학교 뒷산에 선교사 묘역이 있다.

 윌슨 선교사 사택. 광주에서 가장 오래된 서양식 건축물이다. 윌슨 선교사는 전쟁고아를 돌봤다.
 윌슨 선교사 사택. 광주에서 가장 오래된 서양식 건축물이다. 윌슨 선교사는 전쟁고아를 돌봤다.
ⓒ 이돈삼

관련사진보기


 선교사 묘역. 선교사들은 광주를 제2의 고향으로 여기며 헌신했고, 죽어서도 광주에 묻혔다. 호남신학대학교 뒷산에 있다.
 선교사 묘역. 선교사들은 광주를 제2의 고향으로 여기며 헌신했고, 죽어서도 광주에 묻혔다. 호남신학대학교 뒷산에 있다.
ⓒ 이돈삼

관련사진보기


최승효 가옥과 이장우 가옥은 당시 광주의 부잣집이었다. 최승효 가옥(1920년 건축)은 일제강점기, 다락에 독립운동가들을 피신시켰다고 전해진다. 양촌공 정엄 선생의 효자비와 충견상도 애틋하다.

양림동에는 선교사들이 가져와 심은 나무도 많다. 수령 400년 된 호랑가시나무가 있다. 100살 넘은 아까시나무, 흑호도나무도 여러 그루다. 왕버즘나무, 팽나무, 은단풍나무, 측백나무도 있다.

 이장우 가옥. 양림동을 오랫동안 지켜온 부잣집이다. 안채가 문화재로 지정돼 있다.
 이장우 가옥. 양림동을 오랫동안 지켜온 부잣집이다. 안채가 문화재로 지정돼 있다.
ⓒ 이돈삼

관련사진보기


 정율성 거리 전시관. 정율성은 광주가 낳은 걸출한 항일운동가이면서 중국 최고의 인민음악가로 살았다.
 정율성 거리 전시관. 정율성은 광주가 낳은 걸출한 항일운동가이면서 중국 최고의 인민음악가로 살았다.
ⓒ 이돈삼

관련사진보기


음악가 정율성(1914-1976)의 생가와 거리전시관도 양림동에 있다. 정율성은 광주가 낳은 걸출한 항일운동가이면서 중국 최고의 인민음악가다. 그가 작곡한 '팔로군행진곡(중국인민해방군가)'은 13억 중국인의 가슴에 아로새겨져 있다.

펭귄마을도 있다. 골목마다 일상의 폐품으로 예술정원을 꾸몄다. 집에서 안 쓰는 시계와 액자를 한데 모아놓은 전시관도 있다. 골목이 생활사 박물관이다. 뒤뚱뒤뚱 걷는 마을주민의 걸음걸이를 빗대서 '펭귄마을'이라 이름 붙였다.

 ‘양림동 걷다’의 앞 표지. ‘기독교문화 남도답사 1번지, 근현대사 110년 시간여행’이란 부제를 달고 있다.
 ‘양림동 걷다’의 앞 표지. ‘기독교문화 남도답사 1번지, 근현대사 110년 시간여행’이란 부제를 달고 있다.
ⓒ 이돈삼

관련사진보기

광주 양림동을 더 친숙하게 만날 수 있도록 해줄 이야기책 <양림동 걷다>(미디어코리아)가 나왔다.

'기독교문화 남도답사 1번지, 근현대사 110년 시간여행'이란 부제를 단 256쪽 분량의 책이다. 신문기자 출신으로 여행칼럼니스트인 양성현씨가 썼다.

양림동 답사 추천코스 안내로 시작하는 책자는 ▲골목 명소와 카페길 ▲광주정신길 ▲기독교문화·서양건축 탐방길 ▲전통문화 산책길 ▲신문화 창작길 ▲맛집 등 6개 장으로 나뉘어져 있다.

'골목 명소와 카페길'에서는 펭귄마을과 사직골 통기타거리, 남광주 야시장 등으로 추억여행을 이끈다. 오월어머니집과 5·18사적지가 된 광주기독병원, 6월항쟁의 성역 서현교회 소개는 '광주정신길'로 묶여져 있다.

'기독교문화·서양건축 탐방길' 코너에선 유진벨기념관과 호남신학대학교, 선교사 묘역, 윌슨 선교사 사택, 수피아 홀, 양림교회 등을 소상히 소개하고 있다.

'전통문화 산책길'에선 최승효 고택과 이장우 가옥, 광주향교, 광주천 등을, 그리고 '신문화 창작길' 부문에선 한희원 미술관과 다형다방, 소설가 황석영과 문순태의 집필지, 정율성 거리 등을 스케치했다.

 최승효 가옥. 1920년에 지어졌다. 일제강점기 때, 집주인이 이 집의 다락에 독립운동가들을 숨겨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승효 가옥. 1920년에 지어졌다. 일제강점기 때, 집주인이 이 집의 다락에 독립운동가들을 숨겨준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이돈삼

관련사진보기


 유수만 선교사 사택. 고목과 어우러져 더욱 멋스럽다. 광주 양림동의 아름다운 건축물 가운데 하나다.
 유수만 선교사 사택. 고목과 어우러져 더욱 멋스럽다. 광주 양림동의 아름다운 건축물 가운데 하나다.
ⓒ 이돈삼

관련사진보기


한옥식당, 양림동 떡볶이 등 소소한 맛집 소개까지 친절하게 덧붙였다. 제과점과 카페 등 잠시 쉬어갈만한 곳도 안내하고 있다. 광주의 근·현대사를 찾아 양림동으로 떠나는 시간여행의 길라잡이로 맞춤이다.

필자 양성현 씨는 "기독교와 신문화를 전하고, 학교를 지어 근대교육 토대를 마련해 근대문화를 꽃피운 광주 양림동을 거니는 일은 '보이지 않는 시간의 순례'가 된다"면서 "단순한 걷기가 아닌, 의미를 담은 걷기여행 장소로 양림동만한 데가 없다"고 했다.

 광주 양림동 전경. 광주타워에서 내려다 본 양림동과 무등산 풍경이다.
 광주 양림동 전경. 광주타워에서 내려다 본 양림동과 무등산 풍경이다.
ⓒ 이돈삼

관련사진보기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10만인클럽아이콘

해찰이 일상이고, 일상이 해찰인 삶을 살고 있습니다. 전남도청에서 홍보 업무를 맡고 있고요.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