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소원을 들어보이는 최문순 강원도지사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작성한 소원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
ⓒ 박주용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가 28일 공개한 '야권 지자체장의 국정 운영 저해 실태 및 고려사항' 문건에서 이른바 '제압 대상'으로 지목된 최문순 강원지사와 원창묵 원주시장이 입장을 밝혔다.

최문순 강원지사 "민주주의 국가에선 있을 수 없는 비극적인 일"

최문순 강원지사는 28일 <오마이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표현의 자유나 정치 활동의 자유는 민주주의를 꽃피우는 중요한 요소인데 이런 일이 벌어졌다는 데 대해 참담하다"고 밝혔다.

최 지사는 "만약 발표된 내용이 사실이라면 민주주의 국가에서 벌어져서는 안 되는 비극적인 일"이라고 전제하고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제도적인 방안이나 대책을 잘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원창묵 원주시장 "문건 내용 사실 아냐, 이광재가 왜 문제냐"

 원창묵 원주시장이 22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사드가 배치되는 지역은 유사시 집중포격을 받을 위험이 상당하므로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성장하는 도시 원주에 사드를 배치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원창묵 원주시장(자료사진).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편 강원지역 기초단체장 중 유일하게 포함된 원창묵 원주시장은 "문서에 나온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라며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원 시장은 자신을 '국정운영 저해 세력'으로 분류한 데 대해 "정치적으로 탄압하기 위한 것이고 (문건에 언급된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며 조목조목 반박했다. 문건에는 원 시장이 "4대강 사업 비판", "이광재 전 강원지사 후원", "좌파단체 지원(민주노총 사무실 제공)" 등의 활동을 했다고 돼있다.

원 시장은 전화 인터뷰에서 "내가 '시 근로자종합복지관 건물을 민주노총에 사무실로 제공했다'고 돼있는데 정말 억울하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시장으로 취임한 것이 2010년 7월 1일이다, 그런데 1999년 이미 전임 시장이 민주노총에 사무실을 만들어준 상태였다"며 "나는 예산 하나 지원하지 않았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4대강 사업 비판'에 대해서는 "지자체장이 중앙 정부를 상대로 4대강 비판을 하면 국비 확보에 어려움이 있기 때문에 비판한다는 것은 말도 안 된다"며 "실제로 비판한 사실도 없다"고 모두 허위 주장이라고 강조했다.

'이광재 전 강원지사 후원'에 대해서도 "이 전 지사는 중국과 러시아 등 주변국에서 워낙 발이 넓어 투자 유치 역량이 충분했다"며 "때문에 원주시 투자유치위원으로 내가 부탁을 해서 맡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 정도 역량이 되는 사람에게 투자 유치 역할을 부탁한 것이 뭐가 그리 문제가 되는지 모르겠다"며 "(그 정도는) 자치 단체장의 기본적인 권한에 속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원 시장 사찰과 연관된 이광재 전 강원지사는 "지금으로서는 할 말이 없다"고 밝혔다.

28일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가 공개한 '야권 지자체장의 국정 운영 저해 실태 및 고려사항' 문건에는 강원도에서는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원창묵 원주시장이 '국정 저해 단체장'으로 지목돼, 감사원 등 정부 기관이 보조금 부당사용 등 면밀하게 점검해 비위사실 적발시 시범케이스로 지자체장 경고. 관련 공무원 문책 등 강력 대응하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