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지사(2010년 7월~2012년 7월) 재직 때 이명박(MB)정부로부터 사찰을 당했던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국회의원(김포갑)은 "사악한 사찰 공화국이었다. 분노한다"고 말했다.

28일 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는 이명박정부 때 작성됐던 '야권 지자체장의 국정운영 저해 실태 및 고려사항' 보고서를 공개했다. 이는 이명박정권 시절 김효재 청와대 정무수석의 보좌관이 유출했다가 국가기록원으로 환수됐던 청와대·국가정보원·경찰 생산 문건을 열람해 이루어진 것이다.

이 문건에는 광역자치단체장 8명과 기초자치단체장 23명의 이름이 들어 있다. 김두관 전 경남지사는 영남권 광역자치단체장 가운데 유일하게 이름이 들어갔다.

이 문건에는 김두관 전 지사의 '주요 국정 저해 사례'에 대해 '4대강사업 반대'와 '대북정책 비판', '지방행정체제 개편 반대', '좌파단체 편향지원'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이 문건은 김 전 지사와 관련해 "낙동강특위를 구성(2010년 8월), 사업반대 활동을 전개한데 이어 정부의 낙동강 사업권 회수 관련 소송 제기(2010년 12월), 낙동강 사업 구간(김해) 폐기물 오염 실태 부각 등 쟁점화"를 특기했다.

그리고 "종북단체(인도적 대북지원 통일쌀 보내기 경남본부)와 연계, 경남도(10억원) 및 모금액(1억원)을 합쳐 경남 통일쌀 615톤 전달 시도" 등을 적시했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김두관 의원은 이날 전화통화에서 "그 당시 물증은 없었지만 이명박정부에서는 정보기관을 통해 그 정도는 사찰을 할 것이라 심정적으로 알고 있었다"며 "지금 정확하게 문건이 공개된 것을 보니까, 민주공화국에서 사악한 사찰 공화국이었다는 것이고, 분노한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일 잘하는 지방정부 단체장과 민간인들을 사찰한 것에 대해서는 어쨌든 진상규명을 철저히 해야 하고, 다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했다.

김두관 의원은 "건강한 시민사회진영과 함께 대북지원사업을 하려고 했다. 그런데 종북단체라 매도해 놓았다"며 "논란은 있지만, 이명박정부의 대북 압박정책은 9년 동안 이어졌고, 그동안 남북 교류나 협력이 중단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관계를 중앙정부가 독점하는 것을 옳지 않다. 지방정부나 민간단체끼리 교류할 수 있어야 한다"며 "당시 경남에서 벌였던 '통일쌀'과 '통일 딸기묘종 생산', '묘목 생산' 등 사업들이 제대로 진행되지 못하고 정부에 의해 막혔던 것이 안타까웠다"고 했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