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2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눈을 질끈 감고 정우택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2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눈을 질끈 감고 정우택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당연히 청와대에서 청와대 출신 비서관이 잘 되는 거 바라는 거 아닌가?"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당당했다. 28일 이명박 정부가 2012년 총선을 앞두고 정 의원의 선거를 적극 도왔다는 정황이 드러난 데 대해 정 의원은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정치보복을 자행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특별위원회는 2011년 12월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에서 작성한 문건을 공개했다. 문건에는 '총선 출마 준비 중인 행정관 이상 11명이 대통령실 차원의 직·간접 지원을 호소'하고 있다고 적혀있으며 구체적인 대상으로 정 의원(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언급됐다.

특히 문건에는 "'VIP 국정철학 이행과 퇴임 이후 안전판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당선율을 최대한 끌어올리는 게 바람직하다"라며 "이들에 대한 지역민원과 애로사항을 취합, 청취할 '대통령실 내 지원창구' 설치가 긴요"하다고 돼있다. 이에 박범계 적폐청산특위 위원장은 "청와대 출신에 대해 청와대가 중심이 돼 총선을 지원한 것"이라며 "이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철저한 법적 책임이 뒤따라야 한다"라고 지적한 바 있다.

정 의원은 그러나 "2011년 12월이면 청와대를 떠나 야인 시절이고, 그 때 작성된 문건에 대해 알 수 없다"라며 "최근에 내가 속상한 얘기했다고 계속 나를 물고 늘어지는 거 같은데 그렇게 치졸한 방식의 정치 보복은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목소리 높였다.

'속상한 얘기'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에 대한 것으로, 정 의원은 지난 20일 "부부싸움 끝에 권양숙씨가 가출하고 노 전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라고 주장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 같은 발언 때문에 더불어민주당이 '정치적 보복'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더 나아가 정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민간인들이 국가정보기관에 들이닥쳐서 캐비닛을 뒤져 국가 기밀 서류를 갖고 나가 하나 둘씩 흘리고, 사실 관계 입증 안 된 내용들이 흘러나간다, 이런 나라가 어디 있냐"라며 "박근혜 대통령 감옥에 쳐넣고 이명박 대통령 감옥에 쳐넣고 이제 보수 우파 씨를 말리겠다는 속셈을 노골화하고 있는 것"이라고 힐난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국민들이 바보가 아니"라고 덧붙였다.


오마이뉴스 기획취재팀 기자입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