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폭염에도 특수학급 에어컨을 못 틀게 한 인천의 한 초등학교 교장에 대해 인천시교육청이 이를 인지한 지 두 달이 넘었지만 감사조차 않고 있다. 이에 인천지역 장애인단체와 여성단체 등이 대책위원회를 꾸려 조속한 감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대책위는, 시교육청이 '교감이 교사에게 체험용 화살을 쏜 사건'과 관련해선 빠르게 감사에 착수한 것과 비교하며 '교장 봐주기'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시사인천>과 <오마이뉴스>는 지난 7월 5일 '인천 남구 A초교 교장 B씨가 지난해 여름 폭염에도 특수학급 교실 에어컨을 가동하지 못하게 하는 등 장애학생을 차별하고, 교사에게 성희롱을 하거나 폭언을 했다는 민원이 국민신문고를 통해 국가인권위원회와 시교육청에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이후 A초교 관할 지역교육지원청 장학사들이 학교를 방문해 민원 내용 일부가 사실임을 확인했는데, 시교육청 감사관실이 감사를 하지 않고 있다는 내용도 보도했다.

시교육청은 상급기관인 국가인권위에서 민원 내용을 조사 중이라 감사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교감이 체험용 화살로 여교사를 쏜 사건의 경우 지난 22일 언론에 보도됐는데, 시교육청은 27일 오후에 해당 학교로 감사를 나갔다. 이 사건도 국가인권위에서 조사 중이다.

이 때문에 대책위는 27일 성명서를 내고 "A초교 교장 건은 지난 5월부터 심각하게 진행된 사안인데 아직도 감사하지 않으면서, 화살 교감 건은 왜 바로 감사하러 나갔는가, A초교 교장 건도 화살 교감 건처럼 빨리 감사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지난 4년간 제왕적 권력으로 교사와 학생들 위에 군림하면서 장애학생 차별을 일삼은 교장에 대해서 소극적 태도를 보이는 시교육청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피해 교사나 장애학생이 가해자인 교장과 여전히 같은 공간에서 일을 하고 있다. 교장을 빨리 분리 조치하고 피해자들 보호대책을 강구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시교육청 감사관실 담당공무원은 "화살 교감 건은 당시 상황이 녹음된 파일이 있는 등 명확한 근거가 있어 바로 감사해서 밝힐 수 있지만, A초교 교장 건은 명확한 근거가 없고 양쪽 주장이 달라 국가인권위의 조사 결과를 기다린 뒤 처분하려는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국가인권위는 인권위 조사와 시교육청 감사는 별개라는 의견을 밝힌 바 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시사인천(http://isisa.net)에도 실렸습니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10만인클럽아이콘

인천의 대표 지역주간신문 시사인천의 교육면 담당 장기자입니다. 오마이뉴스 시민기자이기도 합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