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는 27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만찬 회동을 마친 뒤 이른바 청와대 '벙커'로 불리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위기관리센터로 이동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힌 뒤 "벙커를 방문하면 거기서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께 안보 상황과 관련한 브리핑을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오늘 회동이 잘 됐다는 방증인 것 같다"고 예상했다.

이날 벙커 방문은 사전에 예정돼 있지 않은 것으로, 한반도 안보를 총괄하는 청와대 '지하 벙커'에서 안보 현황을 직접 브리핑함으로써 상황의 엄중함을 전하는 동시에 안보문제에 초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대통령이 야당 대표들을 청와대 벙커로 안내한 것은 전례가 알려지지 않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회동에서 안보 상황의 엄중함을 언급하면서 "이런 때야말로 초당적 대처가 필요하다"며 "안보문제만큼은 여야와 정부가 함께 힘을 모으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국민께 희망이 되고 경제에도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회동에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겸 대표권한 대행,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참석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불참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