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혼다 CR-V 터보
 혼다 CR-V 터보
ⓒ 혼다

관련사진보기


최근 차량 녹 발생 등으로 논란을 빚은 혼다코리아가 소비자들에게 다시 한 번 사과했다. 이어 미국 공장에서의 제조부터 국내 운송 전 과정에 대한 추적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녹 등과 관련해 차량 안전과 실내공기 비교 조사 결과 등을 내놓고 적극 해명에 나섰다.

27일 혼다코리아는 자사 홈페이지에 이같은 내용을 담은 입장문을 공개했다. 이 회사는 "지난 5월 출고한 씨알-브이(CR-V) 데쉬보드 내 행거 빔에 녹이 발생한다는 현상을 8월7일께 최초 접수했다"면서 "이후 즉각 현황파악과 출고차량 등에 조사를 진행했고, 일부 차량에서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혼다코리아는 이어 "고객님께 심려끼치게 되어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또 이번 사건의 원인 조사를 위해 혼다 미국 공장의 제조공정부터 국내로의 운송 전 과정과 부품 제조, 유통 과정 등 모든 부문에 대한 추적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개숙인 혼다 "녹 발생 차량 안전에 전혀 영향 없어"

회사쪽은 특히 녹 발생에 따른 차량 안전성 여부에 대한 면밀한 검토와 조사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행거 빔의 경우 기능 부품으로 그 성능을 보증하고 있다"면서 "녹 발생 현상이 차량의 안전운행이나 성능에 대해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혼다 본사 차원에서 차량 연구와 개발 단계부터 녹이 발생할 수 있다는 가정 아래, 각종 외부 가혹조건에서도 부품 강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는 것이 회사 쪽 설명이다. 차량 실내 부품의 경우 10여년 이상에 해당하는 녹 발생 조건을 놓고, 다양한 주행조건과 외부 환경아래서 해당 부품의 강도에 이상이 없는지를 확인하고 있다는 것.

또 이번 녹 발생에 따른 실내 공기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도, "외부공기와 비교해도 차이가 없다"고 혼다코리아쪽은 설명했다. 녹이 있는 차량과 없는 차량의 실내 공기로부터 부유물을 얻어, 비교 분석해 본 결과 행거 빔의 녹으로 인해 실내 공기의 질이 악화되는 일이 없다는 것.

정우영 혼다코리아 대표는 "이번 사건으로 고객에 심려 끼친 점에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 "국내에 판매되는 차량에 대해 지난달부터 행거 빔의 녹 제거와 방청작업을 무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고객의 요구에 더 부합할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혼다코리아가 자사 홈페이지에 올린 공식 입장문 전문.

 다음은 혼다코리아가 자사 홈페이지에 올린 공식 입장문 전문.
 다음은 혼다코리아가 자사 홈페이지에 올린 공식 입장문 전문.
ⓒ 혼다코리아

관련사진보기




"대공황의 원인은 대중들이 경제를 너무 몰랐기 때문이다"(故 찰스 킨들버거 MIT경제학교수) 주로 경제 이야기를 다룹니다. 항상 많은 분들께 배우고, 듣고, 생각하는 고마운 시간입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