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중로 국민의당 의원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에 대한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강경화 외교부장관에게 흰 머리를 거론하며 “여자 분들이 백색 염색약이 다 떨어졌다. 그렇게 인기가 좋다. 저도 좋아한다”고 발언하고 있다.
▲ 김중로, 강경화 외교부장관 흰 머리 거론하며 "저도 좋아한다" 김중로 국민의당 의원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에 대한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강경화 외교부장관에게 흰 머리를 거론하며 “여자 분들이 백색 염색약이 다 떨어졌다. 그렇게 인기가 좋다. 저도 좋아한다”고 발언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에 대한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의원들의 질의하는 강경화 장관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에 대한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김중로 국민의당 의원이 12일 대정부질의 도중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헤어스타일을 언급해 동료 의원들의 빈축을 샀다.

김 의원은 강 장관을 답변대로 부르더니 "하얀 머리가 멋있다, 여자분들이 (구매해서) 백색 염색약이 다 떨어졌답니다"라며 "그렇게 인기가 좋은데 외교가 그렇게 잘 되어야죠"라고 말을 시작했다.

곧장 "사과하라"는 소리가 쏟아졌다. 그러자 김 의원은 "뭘 사과하라는 거야, 됐습니다, 시간없어요"라며 사과 요구를 일축하더니 "시간이 없다"라며 강 장관에게 자리로 돌아갈 것을 요구했다. 답변석으로 이동하자마자 돌아가라는 김 의원의 요구에 강 장관은 한 마디도 할 수 없었다.

의원석에서 사과 요청이 이어지자 김 의원은 "좌중에서 떠들지 마세요, 사과할 일 없습니다, 정신차리세요, 집에 가서 반성하세요, 국회에서 소리만 지르면 다예요"라고 소리쳤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한 나라의 외교부 장관"이라고 이의를 제기했고, 박남춘 의원은 "그런 답변 듣기 위해서 (장관이) 여기 나온 거 아니"라고 외쳤다. 몇몇 의원들은 "여성 비하예요, 장관의 외모를 지적해"라고 소리 높였고 김 의원은 끝내 "여성 비하 아니에요"라며 맞섰다.

김중로 국민의당 의원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에 대한?대정부질문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헤어스타일을 언급해 의원들의 빈축을 샀다.
▲ 강경화 외교부장관 헤어스타일 언급해 항의 받은 김중로 김중로 국민의당 의원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에 대한?대정부질문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헤어스타일을 언급해 의원들의 빈축을 샀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김중로 국민의당 의원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에 대한?대정부질문에서 강경화 외교부의 헤어스타일을 언급하며 “흰 머리가 멋있다. 백색 염색약이 다 떨어졌답니다. 저도 좋아한다”고 말하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박남춘 의원이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 김중로 외모 지적에 사과요구하는 추미애 대표 김중로 국민의당 의원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에 대한?대정부질문에서 강경화 외교부의 헤어스타일을 언급하며 “흰 머리가 멋있다. 백색 염색약이 다 떨어졌답니다. 저도 좋아한다”고 말하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박남춘 의원이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댓글2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독립편집국 기자입니다.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