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최흥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최흥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기업에게 저출산 대응노력, 환경보호, 노사관계 등을 공개하도록 해 국민들의 알권리를 충족하고, 투자 판단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할 것입니다."

11일 최흥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의 말이다. 이날 서울 여의도 금감원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그는 "기업의 회계분식 위험을 조기에 알 수 있도록 회계감리시스템을 선진화해 회계정보 신뢰를 높여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금융시장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이러한 정책을 이행하겠다는 것이 최 원장의 계획이다.

또 최 원장은 금융시스템 건전성을 강화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북핵 위협, 가계부채 등 문제가 발생해도 이에 버텨낼 수 있도록 금융회사 건전성 감독을 충실히 수행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검사와 제재 때 불필요한 관행을 개선하되, 부당행위는 엄중히 처리해 금융질서를 확고히 수립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소비자는 약자... 원장 직속 '금융소비자보호위원회' 설치할 것"

이와 더불어 최 원장은 금융소비자 보호를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대부분의 경우, 금융소비자는 금융회사에 비해 약자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에 최 원장은 "원장 직속 자문기구로 '금융소비자보호위원회(가칭)'를 설치해 금융소비자 중심 금융감독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이러한 기구의 실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위원의 절반을 시민단체 중심의 학계, 언론 등 각계 전문가로 구성하겠다는 것이 최 원장의 생각이다. 또 '민원․분쟁 조기경보시스템'을 도입하겠다고 그는 밝혔다. 최 원장은 "민원유발 상품, 불완전판매 유형 등의 민원유발정보를 분석하고 그 결과를 감독·검사에 연계해 소비자 피해 확산에 앞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최 원장은 금감원 직원들에게는 '청렴', '전문성', '소통' 등을 당부했다. 그는 "우리의 권한은 국민이 위임해 주신 것"이라며 "국민의 이익을 위해 행동해야 우리가 하고자 하는 일에 정당성이 부여된다"고 강조했다. 또 최 원장은 "무엇보다도 상대를 대할 때에는 배려하고 경청하며 입장을 바꿔 생각해 보는 '역지사지'의 자세가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원칙과 기본에 충실한 금융감독을 통해 '금융정의를 실현하는 금융감독원'으로 거듭나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했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 경제팀 기자입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