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우리 동네에 'KM 마트'가 있다. 동네 사람들이 애용하는 가장 크고 오래된 마트다. 품질과 가격도 좋다. 얼마 전 사장이 바뀐 게 문제라면 문제다. 'ㅈ사장이 참 잘했는데 왜 자르지?' 사람들이 수군댄다. 그룹의 회장님이 바뀌어서 측근을 내려보냈다고 한다.

사장이 새로 오더니 마트 진열대에 상품들이 바뀐다. 높은 가격표를 붙인 불량품이 하나둘 늘어간다. 신선한 채소와 과일은 사라지고 시들어 쭈글거리며 냄새나는 불량품들로 채워진다.

사람들의 불만이 늘고 급기야 마트 직원들이 '우리는 이런 불량품을 팔 수 없다'며 파업을 한다. 많은 사람들이 지지하고 응원한다. 그러나 '불량품을 팔 수 없다'던 직원들은 하나둘 잘리고 '시키는 대로 팔겠습니다, 사용만 해 주십시오'라는 이른바 '시용직원'들로, '불량직원'들로 채워진다.

동네에서 가장 큰 마트가 이 지경이 되니 사람들의 고초는 이만저만이 아니다. 마트 앞에 현수막을 붙이고 피켓을 들고 항의 시위를 해도 마트 사장은 꿈쩍도 하지 않는다. 간식이나 군것질거리는 없으면 아쉽거나 심심하긴 해도 굶어 죽지는 않는다. 그러나 밥은 다르다. 쌀만이라도 제대로 갖다 놓으라고 해도 케케묵고 냄새나는, 원산지도 불분명한 쌀들만 진열대에 가득하다. 심지어 이게 쌀이 맞나 싶은 지경까지 이르고 가짜 쌀을 유통한 사실까지 드러난다.

점점 동네 사람들의 건강이 악화된다. 아프고 병들어 간다. 결국 죽는 이까지 생겨난다. 좋은 밥을 먹으면 아프지도, 죽지도 않을 이들이다.

그러더니 요사이 반가운 소식이 들려온다. 그룹의 회장님이 바뀌고 '불량품은 팔 수 없다'며 항의하던 직원들이 다시 싸운다고 한다. 쫓겨났던 직원들과 어렵게 버텨내던 직원들이 모두 함께 대대적인 총파업을 시작한다고 한다. 이번에는 반드시 저 나쁜 사장을 쫓아내겠다고 한다.

'KM 마트 총파업' 이야기로 동네가 떠들썩하다. '그래 제발 제대로 된 밥 좀 먹자'며 지지하고 응원하고 함께 싸우겠다는 소리들이 동네에 가득하다.

마트는 좋은 상품을 팔아야 한다. 회장이 바뀌고 사장이 바뀌더라도 마트는 제대로 된 상품을 팔아야 한다. 그래야 동네 사람들이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살 수 있다. 아픈 사람조차 좋은 밥을 먹으면 다시 건강하게 살 수 있다.

"불량품은 이제 그만! 제발 제대로 된 밥 좀 먹어보자!"

- 2017년 9월 6일, 언론소비자주권행동

뉴스는 밥이다! 밤 좀 먹어보자! 공영방송정상화 언론적폐청산을 위한 KBS와 MBC의 총파업을 지지하는 언론소비자주권행동 서명준 대표
▲ 뉴스는 밥이다! 밤 좀 먹어보자! 공영방송정상화 언론적폐청산을 위한 KBS와 MBC의 총파업을 지지하는 언론소비자주권행동 서명준 대표
ⓒ 언론소비자주권행동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 지지선언문은 언론소비자주권행동 카페(http://cafe.daum.net/stopcjd)에도 게재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언론소비자주권행동(약칭 '언소주')은 언론소비자들의 언론권력을 감시하고 언론소비자 운동을 실천함으로써 사실에 기초한 공정하고 객관적인 언론문화를 만들어 올바른 여론 형성에 기여하고 표현의 자유를 수호하여 우리 사회의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언론 소비자들의 모임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