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시는 9월부터 12월까지 발달장애인들의 생활 실태를 파악하기 위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서울시 거주 18세 이상 발달 장애인은 약 1만8000여명.

이번 조사의 목적은 부모 등 가족 부담이 큰 발달장애인 개개인의 생활실태와 복지욕구를 조사해, 보다 장기적이고 체계적인 발달장애인 복지정책을 수립하기 위한 것이다.

19년간 축사에서 노예같은 생활을 한게 밝혀져 국민적인 공분을 불러일으킨 '만득이 사건'과 같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발달장애인이 발견될 경우 적절한 도움을 연계할 계획이다.

2015년과 2016년 2년 연속으로 발달장애인 부모들이 발달장애인 지원을 촉구하며 서울시청에서 점거 농성한 것도 발달장애인 전수조사를 실시하게 된 요인으로 보인다.  

전수조사는 동 주민센터 사회복지담당 공무원이 발달장애인 거주 세대를 가가호호 방문하는 방식으로 실시되며, 서비스 지원현황, 의사소통, 일상생활 실태 등 전문가의 자문을 통해 구성된 약 30개 문항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다.

시는 본조사에 앞서 지난 8월말 관악구 일부 지역을 대상으로 예비 조사를 실시한뒤 문제점을 개선하여 조사방법 및 문항을 개선했다.

조사를 통해 얻어진 정보는 서울시가 구축하는 생활복지 통합정보시스템을 통해 전산관리되며 향후 서울형 발달장애인 지원정책 수립을 위한 자료로 활용될 계획이다.

서울시는 금년도 '발달장애인 전수조사'를 시작으로 2018년 지체·뇌병변 장애인 전수조사, 2019년 그 외 유형 장애인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