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창원 마산합포구 오동동 문화거리에 있는 '인권자주평화다짐비'다. 맨 왼쪽 사진은 2015년 8월 제막식 당시 놓여져 있었던 항아리이고, 중앙 사진은 지난 24일 밤 10시 30분경 찍은 사진에 보이는 항아리이며, 오른쪽은 27일 오전 9시30분경 찍은 사진으로 항아리(원안)가 없다.
 창원 마산합포구 오동동 문화거리에 있는 '인권자주평화다짐비'다. 맨 왼쪽 사진은 2015년 8월 제막식 당시 놓여져 있었던 항아리이고, 중앙 사진은 지난 24일 밤 10시 30분경 찍은 사진에 보이는 항아리이며, 오른쪽은 27일 오전 9시30분경 찍은 사진으로 항아리(원안)가 없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조형물인 창원 인권자주평화다짐비(평화의 소녀상) 앞에 놓여 있었던 꽃항아리를 깨부순 30대 남성이 입건됐다.

31일 마산동부경찰서는 정아무개(37)씨를 재물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고 밝혔다.

정씨는 7월 27일 오전 8시10분경 소녀상 앞에 있던 꽃항아리를 손으로 던져 깨부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가 꽃항아리를 깨부수는 장면은 현장을 촬영한 CC-TV(폐쇄회로)에 담겨 있었다. 정씨는 처음에 혐의를 부인했다가, 경찰이 영상 자료를 제시하자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하루 전날 밤에 소녀상 발목에 자전거 자물쇠를 채워놓기도 했다. 그런데 이날 아침 자전거를 가지러 왔을 때 타이어에 바람이 빠져 있었다.

정씨는 "자전거 타이어에 바람이 빠져 화가 나서 항아리를 깼다"고 경찰 조사 때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동문화거리에 있는 다짐비는 지난해 시민성금으로 세워졌으며, 꽃항아리는 시민이 기증해 꽃을 꽂기 위한 용도로 사용해 왔다.

지금은 다짐비 앞에 꽃항아리가 없는 상태다.

꽃항아이라 훼손되고, 다짐비가 흔들거리자 '인권자주평화다짐비지키기 시민모임'은 경찰에 수사의뢰하기도 했다. 시민모임은 다짐비 보존 대책을 창원시 등에 요구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