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탈원전'과 신고리원자력발전소 5·6호기 건설 중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계속 나오고 있다. '탈핵' 관련 행사가 계속 열리고 있고, 부산·울산·경남지역 교수들이 '탈원전 정책 성공'을 염원하고 나섰다.

녹색당 부산·울산·경남지역은 지난 20일 해운대에서 '탈핵 행동'을 벌였다. 또 부산·울산·경남지역 탈핵 단체들은 오는 31일 간절곶에 모여 문화행사를 연다.

지역 탈핵단체들은 먼저 창원과 부산, 울산 등지에 모여 '차량 캠페인'을 벌인다. 이들은 차량에 탈핵 관련 홍보물을 부착해 간절곶까지 운행한다.

박종권 탈핵경남시민행동 대표는 "탈원전과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을 요구하는 목소리는 계속 나올 것"이라며 "간절곶에 모여 차량으로 신고리 5·6호기 건설 현장까지 행진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탈핵경남시민행동이 벌인 "기억하자 후쿠시마! 함께하자 핵 없는 사회"라는 제목으로 탈핵걷기 행사.
 탈핵경남시민행동이 벌인 "기억하자 후쿠시마! 함께하자 핵 없는 사회"라는 제목으로 탈핵걷기 행사.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교수 300여명 '탈원전 선언' 하기로

교수와 전문가들도 나섰다. '부울경 교수선언 추진위원회'는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와 탈원전 정책의 성공을 염원하는 부산·울산·경남 교수 선언'을 23일 오전 부산광역시의회와 울산광역시의회 브리핑실에서 연다.

이번 선언에는 교수와 각계 전문가 300여명이 참여했다. 김좌관(부산가톨릭대), 이정호(부경대), 손은일(한국국제대), 김승석(울산대) 교수 등이 참여하고 있다.

교수들은 미리 낸 자료를 통해 "문재인정부의 탈원전과 에너지 전환 정책을 지지하고 탈원전 정책에 반대하는 교수, 전문가들에게 끝장토론을 제안할 것"이라고 밝혔다.

교수들은 "탈원전과 에너지 전환의 세계적 추세에 비추어 보면 늦은 감이 있지만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탈원전 에너지 정책을 적극 지지한다"고 했다.

교수들은 "최근 진행되고 있는 신고리 5·6호기 건설 공론화 과정은 정부의 에너지 정책에 국민의 의사가 반영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으며 향후 에너지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교수들은 "탈원전 정책에 반대하는 교수, 전문가들에게 공개적인 토론을 요청할 것"이라며 "원자력 발전의 안정성과 경제성, 향후 에너지 정책의 방향 등에 대해 공정하고 공개적인 토론을 통해 진실을 밝힐 것을 제안할 것"이라 했다.

정의당 경남도당 "탈원전은 시대적 과제"

정의당 경남도당(위원장 여영국)은 '제14회 에너지의 날'을 맞아, 22일 "탈원전, 재생에너지 확대는 시대적 과제이다"는 제목의 논평을 냈다.

정의당 경남도당은 " '에너지의 날'을 맞이하여, 2040년까지 원자력발전소를 모두 폐쇄하고, 204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공급비중을 40%까지 높여 나갈 것을 제안한다"고 했다.

이들은 "지난해 국민을 불안에 떨게 했던 경주지진은 아직도 진행 중이며, 지금까지도 총 600여 차례 가까이 계속되고 있는 실정이다"며 "하지만 신고리 5·6호기는 경주지진이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지진평가도 없이 일방적이고도 폭력적으로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고리원전 30km 반경에 부산, 울산, 경남시민 380만 명이 살고 있는 인구 밀집지역에 10기의 핵발전소 단지를 짓는 위험천만한 일은 세계적으로 전무후무한 일"이라 했다.

정의당 경남도당은 "신고리 5·6호기 건설 백지화는 대한민국 탈핵의 첫걸음이며, 사회적 약자들의 눈물을 타고 흐르는 에너지 정의를 실천하는 길"이라 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