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집은 '사는 것'이 아니라 '사는 곳'이죠. 그러나 현실의 벽은 높습니다. '투기와 전쟁'을 선포한 국토부 장관의 말처럼 주택공급을 늘려도 다주택자 집만 늘어났다고 하지요. 내 집 마련의 어려움이 우리나라만의 문제는 아닌 듯합니다.

많은 차가 지나다니는 고가도로 아래 공간에 몰래 원룸을 지은 사나이가 있습니다. 사진작가이자 디자이너인 페르난도 아벨라나스(Fernando Abellanas)로 정확한 위치는 공개하지 않았지만 스페인입니다. 그는 인터넷에 영상을 올리면서 '도시의 피난처'라고 불렀습니다.

매우 작은 이 원룸은 지면에서 몇 미터 위 공중에 떠 있습니다. 각관을 용접해 받침을 만들고 고가도로 콘크리트를 레일 삼아 움직이는 구조입니다. 비록 작지만 책상과 의자는 물론 선반까지 갖추고 있습니다. 결국 우리는 모두 도시의 유목민인 것을 알려주고 싶었던 걸까요?

 '도시의 피난처'
ⓒ 페르난도 아벨라나스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