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북한은 30일 "미국이 아직도 제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우리를 반대하는 군사적 모험과 초강도 제재책동에 매달린다면 우리는 이미 천명한 대로 단호한 정의의 행동으로 대답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은 이날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우리의 성공적인 대륙간탄도로켓 2차 시험발사를 눈여겨 보았을 미국의 정책 입안자들은 우리 국가를 감히 건드리는 날에는 미국이라는 침략국가도 무사할 수 없으리라는 것을 제대로 이해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북한의 지난 28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와 관련, "이번에 굳이 대륙간탄도로켓의 최대 사거리 모의 시험발사를 진행한 것은 최근 분별을 잃고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제재압박 소동에 미쳐 날뛰며 객쩍은 나발을 불어대는 미국에 엄중한 경고를 보내기 위해서"라고 주장했다.

이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 당시 한 발언과 동일한 내용이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어 "우리 국가를 상대로 한 미국의 희떠운 전쟁나발이나 극단적인 제재 위협은 우리를 더욱 각성 분발시키고 핵무기 보유 명분만 더해주고 있다"고 강변했다.

또 "미국이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이 땅에 또다시 구린내 나는 상통을 들이밀고 핵 방망이를 휘두르며 얼빠진 장난질을 해댄다면 우리는 지금까지 차근차근 보여준 핵 전략 무력으로 톡톡히 버릇을 가르쳐줄 것"이라고 협박했다.

이와 함께 "미국은 세계적인 핵강국, 로켓 강국으로 솟구쳐오른 우리 공화국의 전략적 지위와 우리 군대와 인민의 멸적의 보복의지를 똑바로 보고 우리를 해치려는 어리석은 망상을 걷어치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담화는 미국이 북한의 이번 시험발사에 대응해 한층 강력한 국제 제재를 추진하고, 군사적으로도 단호한 대응 태세를 보이는 데 대해 정면으로 맞서 나가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