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여기 장난감은 더 이상 '장난'이 아니다. 싸이의 노랫말처럼 심장이 터질 듯이, 기분은 미친 듯이 "예술이야~"를 외치고 싶게 한다.

경기도 광명시. 폐광을 관광자원으로 활용한 광명동굴로 가는 버스 안. 핫핑크 바탕에 하얀 구름이 몽실몽실 그려진, 거대한 막대과자가 보인다. 뭐지? 관광지도를 살펴보니 광명시자원회수시설. 그리고 그 옆에는 '광명업사이클아트센터'라는 생소한 이름의 건물이 있다.

업사이클(Upcycle)은 'upgrade'와 'recycle'의 합성어로, 재활용을 뜻하는 리사이클(Recycle)에서 진화하여 버려진 물건에 '예술'적 가치를 부여한 새 생명으로 탄생시킨다. 광명업사이클아트센터는 문화체육관광부의 '2014년 산업단지 및 폐 산업시설 문화 재생사업'의 일환으로 경기도에서 최초로 개관했다. 자원회수시설 홍보동 건물을 리모델링하고 디자인전용 교육장인 에코 에듀센터를 신축하여, 국내 최초로 업사이클을 주제로 한 예술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했다.

이 건물이 위치한 정원 곳곳에는 야외 전시물이 있다. 이호진은 전국 폐차장에서 수집한 1,300여 개의 자동차 사이드 미러를 모아서 하나의 거대한 알록달록 직경 3.5M 구를 창조했으니, 그 이름은  <One's>이다.

현재 이곳에서는 4월 6일부터 7월 30일까지 기획전시로  <토이스토리>라는 업사이클 장난감 예술품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11:30, 14:30, 15:30에는 문화관람해설사와 동행하며 작품 해설을 들을 수 있는데, 그 외 시간에는 단체 예약을 통해 가능하다. 운 좋게도 방문한 시간이 11시 30분이 조금 넘은 터라 조기연 해설사의 설명을 들을 수 있었다.

전시전에서 해설중인 조기연 해설사 광명업사이클아트센터의<토이스토리> 전시전에서 조기연 문화관람 해설사가 곤람객들에게 이경원 작가의 <Maman>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전시전에서 해설중인 조기연 해설사 광명업사이클아트센터의<토이스토리> 전시전에서 조기연 문화관람 해설사가 곤람객들에게 이경원 작가의 <Maman>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배주연

관련사진보기


출입구에는 일명 '뽁뽁이'라 불리는 에어캡으로 만든 드레스 한 벌이 있다. 신명환의 <취급주의>란 작품인데, 작명을 참 잘했노라 감탄했다. 샤넬의 블랙 미니 드레스의 화이트 버전을  보는 것 같았다. 한편으론 택배를 보낼 때 사용하는, 그 빨간색 취급주의 스티커를 벨트나 리본 등 소품으로 곁들였어도 재밌을 것 같았다. 광명동굴의 '바비전'에서 본 빨간색 구두와 잘 어울릴 흰색 드레스인데, 여름에는 햇볕 차단에, 겨울에는 단열 효과가 있으니 취급만 잘하면 사계절 착용 가능. 

<코뿔소>는 천근성 작가의 손길을 통해서 버려진 플라스틱 장난감들이 아기자기한 코뿔소로 변신하였다. 어린이집 인테리어로 안성맞춤이다. 이 코뿔소 위에는 컴퓨터 연결 부품 등을 사용한 물고기가 있는데, 누구의 어떤 작품인지는 안내문이 없어서 모르겠다. 참고로 전시전의 팜플릿에 수록되지 않은 작품도 전시되어 있으니, 꼼꼼하게 둘러봐야 한다.

이경원의 <Maman>은 평생 모성을 가진 거미를 작품세계로 한 루이스 부르주아를 오마주하여, 프라모델로 거미를 만들었다. 이 거미는 정교함과 색상 탓에 로봇을 보는 것 같았다. 심승옥은 블록이나 레진, 아크릴, 나무 등으로 무너진 바벨탑과 도시를 연상시키는 <Object-a>를 건설했다.

김태기는 버려진 인형의 얼굴을 지우고 그림을 그린 '리페인팅' 기법을 활용하여 <콜렉터>라는 제목 아래에 <미녀와 야수>, <대니쉬걸>, <가위손>,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등의 영화 캐릭터를 재현했다.

김태기 작가의 <콜렉터> 김태기 작가는 버려진 인형의 얼굴을 지우고 그림을 그린 ‘리페인팅’ 기법을 활용하여 <콜렉터>라는 작품을 제작했다. 사진은  작품의 일부를 촬영한 것으로, 남자 인형의 눈이 각기 다른 방향으로 표현되어 있다.
▲ 김태기 작가의 <콜렉터> 김태기 작가는 버려진 인형의 얼굴을 지우고 그림을 그린 ‘리페인팅’ 기법을 활용하여 <콜렉터>라는 작품을 제작했다. 사진은 작품의 일부를 촬영한 것으로, 남자 인형의 눈이 각기 다른 방향으로 표현되어 있다.
ⓒ 배주연

관련사진보기


고근호는 스틸, 열도장으로 러시아의 전통인형 마트료시카처럼 점점 크기가 작아지는 인형을 만들어 무등('목말'의 경기도 사투리)을 태운 <피크닉 3> 그리고 총 9개의 개별 작품으로 구성된 <영웅시리즈>를 만들었다. 그 중에는 스타워즈의 다스베이더와 마징가 Z, 해적 실버 선장에 영국 가수 비틀즈도 있다. 가수도 영웅이라는 발상에 박수!

김동현은 가장 많은 작품을 전시했는데, <제로의 탄생>과 <흰긴수염 돌고래 제로의 신호>, <Pinball Zero>, <C-Zero>의 관계가 궁금했다. 자투리 나무와 알루미늄, 모터로 만든 <바람이 불 때는 바람을 등지고 날아야 한다>는 가장 긴 제목의 작품은, 관람객이 표시된 곳에 서서 양팔을 흔들면 센서가 감지하여 움직이는 '키네틱' 작품이다.

김동현 작가의 키네틱 작품 김동현의 <바람이 불 때는 바람을 등지고 날아야 한다> 앞에서, 관람객이 안내문에 따라 양팔을 흔들자  센서가 감지하여키네틱 작품이 움직인다.
▲ 김동현 작가의 키네틱 작품 김동현의 <바람이 불 때는 바람을 등지고 날아야 한다> 앞에서, 관람객이 안내문에 따라 양팔을 흔들자 센서가 감지하여키네틱 작품이 움직인다.
ⓒ 배주연

관련사진보기


이한나가 휴지심 및 혼합재료로 만든 <사람들은 몰라요>는 버려진 인형과 사랑받는 인형이라는 두 개의 이미지를 나타냈는데, 시선을 오른쪽과 왼쪽 어디에 두는지에 따라 그림이 달라진다. <나 어릴 적에>도 작가가 12년에서 25년을 동거동락한 인형의 이미지를 휴지심에 나타낸 것으로, 측면에서 사선으로 봐야 전체 모습을 볼 수 있다.

이한나 작가의  작품을 보는 관람객 이한나 작가는  휴지심 및 혼합재료로  <사람들은 몰라요>와 <나 어릴 적에>를 만들었는데, 관람객의 시선에 따라 그림이 달라진다. 두 아이와 함께 온 여성이 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 이한나 작가의 작품을 보는 관람객 이한나 작가는 휴지심 및 혼합재료로 <사람들은 몰라요>와 <나 어릴 적에>를 만들었는데, 관람객의 시선에 따라 그림이 달라진다. 두 아이와 함께 온 여성이 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 배주연

관련사진보기


오드리 헵번과 그레고리 펙의 <로마의 휴일> 속 명장면 중 하나인 '진실의 입'은, 한호남과 정지영이 폐파렛트와 장난감으로 재현하여 <진실만을 말하라!>라고 외친다. 최윤녕(602 공작소)은 배관자재들의 부속으로 로봇 시리즈 <R1>부터 <R8>을 만들었는데, 로댕의 생각하는 사람을 떠올리게 하는, 전구 얼굴의 로봇의 경우 그 심각한 남자와 달리 앙증맞고 귀엽다.

여기에서 소개한 작품 이외에도, 한쪽 벽면을 차지한 김용철의 <사용된 꿈- 빅뱅>, 유영윤이 폐종이 및 전단지로 만든 거대한 인형 <미디어맨, 배드맨>, 아주 작은 각각의 장남감들을 진열하여 만든 이조흠의 <Sociel-square>, 플라스틱 장난감을 활용한 양영환의 포크레인 램프 <Crane Lamp>도 있다. 특히 미니어처와 폐 수조로 만든 초소형 거주공간인 <House>는 일본 애니 <마루 밑 아리에티>에서 나오는 10㎝의 소녀 아리에티가 탐낼 만한 가구가 있다. 

광명동굴에 갈 계획이라면, 이 광명업사이클아트센터에 꼭 들러 구경하기를... 2015년 6월에 개관한 이곳은 첫 번째 전시전 <Roborn to be art!>를 시작으로 볼거리 풍성한 전시전을 관람할 수 있다. 그러니 비단 <토이스토리>가 몇 일 남지 않았더라도 실망하지 말라. 아니면 이번 주말에 광명으로 고고! 

참고로 기자는 이곳을 관람한 후, 더위에 헉헉거리며 위로 위로 올라가 광명동굴에 도착. 연평균 12도라는 이 동굴에서 냉기로 "바람막이 입을까?" 고민하며 폭염을 날렸다. 동굴 입구만 가도 기분좋은 냉기가 확 느껴진다. 동굴에서 나온 후에는 제2 매표소 인근에 있는 석탄 색깔인 전체 블랙의 라스코전시관에서 바비와 화려한 시간을 보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한자어로 '좋아할, 호', '낭만, 랑', 사람을 뜻하는 접미사 '이'를 써서 호랑이. 호랑이띠이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