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박연기

관련사진보기


ⓒ 박연기

관련사진보기


전라남도 신안군의 섬마을인 암태도에서 14일 새벽녘에 바라본 하늘입니다. 번개가 하늘을 가르고 이웃 섬인 병풍도 바다 위로 쏟아졌습니다.

이 사진들은 암태도에 위치한 익금교회의 박연기 목사님이 보내왔습니다. 저작권과 관계 없이 모두가 이 멋진 광경을 감상토록 했어요. 휴대전화 카메라 버튼을 700번 눌렀는데, 그 중에 2컷을 건졌다고 해요. 번개가 언제 칠지 모르니 하늘을 보고 계속 셔터를 눌렀다고 합니다. 그 노력과 정성 덕에 이토록 아름다운 장관을 사진으로 남기게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신안군 섬마을 바다 위에 내리친 번개. 마음껏 감상하시길 바랍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명확한 기억력보다 흐릿한 잉크가 오래 남는 법이죠. 일상에 살아가는 이야기를 남기려고 하는 이유도 그 때문이에요.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