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츤데레'라는 단어를 쓴 신문 기사 제목들.
 '츤데레'라는 단어를 쓴 신문 기사 제목들.
ⓒ 포털사이트 네이버 캡처

관련사진보기


최근 들어 '덕후'라는 말을 많이 듣게 된다. '덕후'란 일본어인 '오타쿠(御宅)'의 발음을 변형시킨 신조어로, 생각해볼수록 괴이한 조어(造語)다. '덕질'이란 말로도 파생돼 널리 사용된다.

아예 일본어가 그대로 사용되기도 한다. 너나 할 것 없이 많이 쓰는 '코스프레'라는 용어는 일본 조어다. "의상이나 분장이 중요한 요소가 되는 연극이나 영화 혹은 발레 등"을 지칭하는 외래어 '코스튬 플레이(コスチューム·プレー)'를 '코스프레(コス·プレ)'로 줄인 말이다. 최근 자주 거론되는 '츤데레(ツンデレ)'와 '간지(かんじ)' 역시 마찬가지다.

이러한 일본 용어들이 우리 사회에 널리 퍼진 계기는 주로 TV 방송이나 신문 등의 미디어가 주범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TV 방송에서 유명한 진행자들이 아무런 설명이나 해석도 없이 무비판적으로 일본 외래어를 마구 사용하는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다.

일제에 의해 강요된 용어, '서거(逝去)'

우리 사회에서 '서거(逝去)'라는 말은 "명성이 높은 분들이 세상을 떠나다"의 뜻으로 존경심을 담아 사용되고 있다. 한자어 그대로 풀이하면 '지나가다', '사라지다', '소실되다'의 의미다. 중국에서 '서거(逝去)'는 '가버린 사랑'이나 '지나간 나날들', '잃어버린 기억' 등으로 쓰인다. 

일제 강점기 전까지는 우리나라에서 '서거'라는 말은 사용되지 않았다. <조선왕조실록>에서 '서거'라는 용어는 성종 때 일본의 태수가 보낸 서찰에 자기들 관리가 '서거'했다고 서술한 내용만 발견된다. 즉, '서거'는 일본에서만 사용되던 용어다.

조선의 마지막 황제 고종이 세상을 떠났을 때 당시 신문 <매일신보>와 <신한민보>는 각각 '훙거'와 '붕어'라는 용어를 사용했고, 순종이 세상을 떠났을 때는 '승하(昇遐)'라고 썼다.

그런데 경성지방법원 검사국이 쓴 '제2차 조선공산당 사건 검거에 관한 보고서'는 '6.10 만세운동'을 언급하면서 "창덕궁 주인 '서거(逝去)'에 즈음하여"라고 서술했다. 당연히 조선 국왕의 격을 낮추려는, 그리하여 조선이라는 나라의 국격을 낮추려는 의도에서 비롯된 용어인 셈이다.

일본은 일왕의 죽음을 '서거(逝去)'가 아닌 '붕어(崩御)'로 표기하며, 왕족과 종3품 이상의 공경(公卿, 뒷날에는 무사도 포함)의 죽음은 '훙거(薨去)'라고 기록했다.

'심리적 복속'을 뜻하는 '귀화(歸化)'

'귀화(歸化)'라는 용어는 현재 "다른 나라의 국적을 얻어 그 나라의 국민이 되는 일"이라는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조선왕조실록>에서는 이민족이 투항해 조선 백성이 되는 경우를 주로 '투화(投化)'나 '향화(向化)'라고 적었고, '귀화' 역시 빈도는 낮지만 유사한 용례로 사용됐다.

하지만 '귀화'의 의미는 상당히 달랐다. 구체적으로 조선 11대왕 중종(1506∼1544)이 일본 국왕에게 보내는 회답에서는 "이미 화친을 허락하였으나, 지금부터 앞으로 서서히 도주가 하는 것을 본다면 마음을 고쳐 귀화(歸化)함이 성실한지 성실하지 못한지를 알 수 있을 것입니다"(중종 7년 9월 6일)라고 쓰였다. 좋은 영향을 받아 생각이나 감정이 변화한다는 뜻의 '감화(感化)'나 스스로 와서 복종한다는 뜻의 '귀부(歸附)'라는 의미에서 '귀화'라고 한 것이다.

아래와 같이 '중국에 스스로 융화되다'는 의미로 '귀화'라는 용어가 쓰이기도 했다.

"신은 중국의 제도를 본받아 만들고 의상은 그전대로 입는다면 보기에 매우 걸맞지 않을 것입니다. 본으로 삼을 장복(章服)을 보내주기를 주청(奏請)하더라도 중국에서는 반드시 우리나라가 자기들의 법도 안에 귀화(歸化)함을 기뻐할 것인데" - 중종실록 29년 11월 26일

정조실록에서는 당파 간 갈등을 다루면서 '돌아오다'는 뜻으로 '귀화'라는 용어를 사용했다.

"완론은 충·역(忠逆)에 엄격하였고 준론은 앙금이 없지 않았는데 을해년에 의리가 정당한 데로 귀착된 뒤에 준론도 또한 왕화(王化)에 돌아오고 모두가 탕평(蕩平)에 귀착되었으니" - 정조실록 즉위년 9월 22일

고종 때는 '귀화'가 주로 동학군의 귀순이나 투항을 의미하는 용어로 쓰였다.

"방금 들으니 호서(湖西) 이인역(利仁驛)에 동학(東學)의 무리들이 매우 많이 모였다고 합니다. 이 무리들의 진상이 과연 무엇인지는 알지 못하겠지만 해마다 준동하던 뒤에 요즘 중앙과 지방이 계속 소란스럽다는 소문으로 인하여 쉽게 속임수에 넘어가서 그랬을 것입니다. 그들도 임금의 교화 속에 길러진 사람이고 이미 귀화한다고 하였는데 어찌 다시 고의로 교화를 거스르겠습니까?" - 고종실록 31년 7월 9일

결국 '귀화(歸化)'의 의미는 원래 "군주의 공덕(功德)에 감화를 받아 그 신민(臣民)이 되거나 귀속하는 것, 혹은 그 문화 체계에 감화돼 스스로 복속하는 것"으로, '귀순(歸順)' 또는 '귀부(歸附)'와 뜻이 통하는 말이다. 이러한 의미의 '귀화'는 '왕화(王化)'라는 용어와 가장 가깝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귀화'는 '감정의 동화나 복속, 또는 귀순'이라는 뜻을 내포한 감정적·주관적 범주의 용어이며, 그 자체로 봉건성이 강해 현대의 공식 법률용어로 쓰기에는 상당히 부적절하다. 귀화가 우리나라에서 국적 관련 법률 용어로 정착된 것은 일제 강점기 때다.

일본에서 '귀화(歸化)'라는 용어는 한때 "천황에 귀속하다"라는, 황국사관적인 의미로 사용돼왔다. 더구나 일본에서 '귀화인'이란 "천황의 덕을 흠모하여" 일본으로 건너온 한반도인들을 지칭하는 '일본 중심적' 용어였다. 그래서 왜 이러한 용어를 한국에서 사용하는지에 의문을 품는 일본인들도 있다. 중국에서는 '귀화'라는 용어가 존재하지 않는다. '다른 나라의 국적을 얻어 그 나라의 국민이 된다'는 의미로는 '입국적(入國籍)'이라는 용어가 사용된다.

일본의 착오로 만들어진 '~주의(主義)'

일본에서 만들어진 용어라는 이유만으로 배척하는 것은 아니다. 엉터리 조어도 있다. 예를 들어, 자본주의나 사회주의라는 말에서 쓰이는 '주의(主義)'라는 단어 역시 일본이 만들어냈다. 이 말은 잘못된 오역으로부터 비롯됐다.

'주의'는 일본이 'ism'이라는 영어의 번역어로 만들어낸 단어다. 원래 '주의'라는 한자어의 출전은<사기(史記)·태사공자서>의 '원앙조착열전(袁盎晁錯列傳)' 중에 나오는 "敢犯顔色以達主義(감범안생이달주의)"라는 문장이다. 일본에서 출판된 <대한화사전(大漢和辭典)>은 <태사공자서>에 나오는 위의 문장을 '주의(主義)'라는 용어의 한문(漢文) 출전으로 기술한다.

위 문장에의 정확한 해석은 "감히 올바른 말로 직간하여 군주의 얼굴색이 변하는 것도 개의치 아니함으로써 군주의 언행이 도의(道義)에 부합되게 하였으며"다. 다시 말해 <사기(史記)·태사공자서>에 나오는 '주(主)'는 주상(主上)을 가리키며, 따라서 여기에서의 '달주의(達主義)'는 "자신의 신념을 실현시킨다"는 뜻이 아니라 "주상(主上)으로 하여금 도의에 부합되게 하다"는 의미인 것이다.

더구나 여기에서 사용되고 있는 '주의(主義)'는 처음부터 독립된 언어의 구성성분으로 볼 수조차 없다. 그저 완전한 착오에 의해 만들어진 용어일 뿐이다. 

언어는 곧 국가의 정체성이다

'귀화'나 '덕후'라는 용어를 아무렇지 않게 사용하고 있는 현실은 우리 사회 언어 기본과 체계가 정확하게 정립되지 않은 채 표류하고 있다는 '슬픈 상징'이요, 증거다.

언어의 사회성을 부인할 수는 없다. 그렇지만 말과 글을 강제로 빼앗긴 역사를 지닌 민족으로서 말과 글의 소중함을 쉽게 망각해서는 안 된다. 민족 문화란 모름지기 말, 즉 언어를 바탕으로 이뤄지는 것이며, 자국어의 '말'이 제대로 정립되지 않고서는 민족 문화와 민족정신이 제대로 발전해나갈 수 없다.

언어는 개념을 만들고, 언어생활은 사고를 규정한다. 언어란 국가의 정체성과 역사, 문화를 구성하는 주요한 요소다. 언어는 국가 주권의 주요 구성요소이자 사회연대를 위한 중요한 조건이다.


댓글4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중국 푸단대학에서 국제관계학 박사를 받았고, 그간 <오마이뉴스>와 <프레시안> 등 여러 매체에 글을 기고해왔다. <논어>, <도덕경>, <광주백서>, <대한민국민주주의처방론>, <사마천 사기 56>등 여러 권의 책을 펴냈다. 유신과 전두환정권에 반대해 수배, 구속된 바 있으며, 시민이 만들어가는 민주주의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다.

네트워크부 에디터. "쓰는 일에, 그렇게 해서 당신을 만나는 일에 나는 어느 때보다 욕심이 생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