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당이 '문준용 채용 특혜 의혹 증언 조작' 사건의 확산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당은 28일 증언 조작 사건에 연루된 이유미씨와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주고 받은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이준서는 조작을 몰랐다"라고 강조했다.

당이 조작을 지시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카톡 대화 내용을 통해 당이 기본적인 검증도 하지 않고 '의혹 확산'에만 급급했음이 여실히 드러나 공당으로서의 책임론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이준서, 이유미에게 언론 섭외 상황 일일이 공유...'문준용 의혹' 퍼나르기 지시

당이 공개한 카톡에 따르면, 이씨와 이 전 최고위원은 지난 4월 27일부터 '문준용 채용 특혜 의혹'을 터트릴 밑작업을 시작했다. 이날 이씨를 사석에서 만나 '문준용 특혜 채용 관련 제보' 얘기를 나눈 이 전 취고위원은, 그 날 오후 이씨에게 카톡을 보내 "기자들이 시기적으로 최대한 빨리 까는 게 좋다네"라며 "종편 기자 섭외 완료"라고 진행 상황을 이씨와 공유했다.

이어 4월 30일에 이 전 최고위원은 "문준용 어찌되었나 궁금..."이라며 "너무 늦어지면 이슈가 없어지거든"이라고 이씨를 재촉했다. 이에 5월 1일 이씨는 가상의 인물을 등장시켜 단체 카톡방을 개설했고,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씨가 아버지 '빽'으로 취업했다는 내용이 주를 이룬 대화 내용을 캡처해 이 전 최고위원에게 보냈다.

5월 3일 이씨는 이 전 최고위원에게 '문준용 채용 특혜' 관련 녹음파일을 가공해 제공했다. 이씨는 "예정이 어떻게 되는지요, 종편?"이라며 녹음파일이 보도 될 언론사에 대해 묻기도 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내일 기자랑 통화해보고 연락줄게"라며 종편기자 '섭외'가 이뤄졌음을 전달했다.

이후 이 전 최고위원은 "기자가 내용에 대해 약간 아쉬워하네"라며 "(녹음파일이 방송에 나가는 것에 대해) 동의만 얻고 좀 더 구체적으로 한 마디 해달라고 부탁한다"라고 전했다. 이에 이씨는 "구체적으로 워딩을 달라"라고 요구하기도 한다. 녹음파일 공개 전에 언론과의 사전 작업을 진행하며 의혹 확산에 앞장선 것이다.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이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유미-이준서'가 주고 받은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위 사진은 이용주 의원실이 제공한 캡쳐본이다.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이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유미-이준서'가 주고 받은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위 사진은 이용주 의원실이 제공한 캡쳐본이다.
ⓒ 이용주 의원실

관련사진보기


5월 5일 국민의당은 녹음파일을 근거로 기자회견을 진행했지만 언론의 관심은 이들의 기대에 못 미치는 정도였다. 이 전 최고위원은 "생각보다 기사를 많이 안 태우네"라며 "카톡 캡쳐이미지를 일베에 익명으로 올리는 건 어때, 이렇게 포샵은 했거든"이라며 극우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에 제보 내용을 올릴 것을 권하기도 했다. 이어 이 전 최고위원은 "기사들 나오면 고시생 카페 등 이런 곳에 링크 태워야해"라고 말했고 이씨는 "네 퍼나를게요"라고 응답했다.

기본적인 검증 작업 없어...이용주 "녹음파일 진위를 어떻게 확인하나"

앙다문 이용주 의원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은 28일 '문준용 제보조작 파문'과 관련해 검찰에 긴급체포된 당원 이유미 씨가 이준서 전 최고위원의 지시를 받았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지난 대선 당시 당 선대위 공명선거추진단장이었던 이용주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이 씨와 이 최고위원 간의 SNS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이 전 최고위원이 제보 조작 사건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 앙다문 이용주 의원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은 28일 '문준용 제보조작 파문'과 관련해 검찰에 긴급체포된 당원 이유미 씨가 이준서 전 최고위원의 지시를 받았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지난 대선 당시 당 선대위 공명선거추진단장이었던 이용주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이 씨와 이 최고위원 간의 SNS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이 전 최고위원이 제보 조작 사건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 과정에서 당 차원에서 '제보자'의 신뢰성을 따지기 위한 작업은 이뤄지지 않았다.

그럼에도 대선 당시 국민의당 선대위 공명선거실천단장을 맡았던 이용주 의원은 제보 검증 부족에 대해 별다른 문제의식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이유미-이준서' 카톡 내용을 공개한 이 의원은 "추진단에서 명확히 확인했으면 좋겠지만 그렇지 못한 데 대해 죄송하다"라고 했다.

하지만 기자회견 대부분은 '어쩔 수 없었다'는 정서가 깔려있었다. 이 의원은 "녹음파일 진위를 어떻게 확인하나, 거짓말 탐지기를 할 수도 없고"라며 "이 전 최고위원에게 물어봤을 때 가져 온 사람은 잘 아는 관계라고 했다, 통상 공익 제보 내용에 대해 어떤 사람으로부터 제보받았는지 직접 확인하지 않는다"고 했다.

당은 이씨가 조작한 카톡에 등장하는 김 아무개씨가 실제 파슨스 스쿨을 다녔는지에 대해서도 확인하지 않았다. 이 의원은 "(김 아무개씨) 페이스북에 가면 파슨스를 다녔다는 자료가 나온다"라며 "졸업여부를 파슨스에 공문을 보내 확인한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가장 기본적인 사실관계 파악 조차 하지 않은 것이다.

5월 5일 녹음파일을 공개할 때 '김 아무개씨가 문준용과 가까운 사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도 이 의원은 "(이씨가 조작한) 카톡 내용을 보면 (김씨와 문씨가) 매우 가까운 사이, 그런 내용을 다 알고 있는 사이라고 추정한 내용이 있어 그렇게 발표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녹음 파일 내용이) 문준용씨와 관련돼 있지 않으면 알기 쉽지 않는 내용"이라며 "그런 사실이 있다는 것을 확인해서 녹음 대화 내용이 신빙성 있다는 판단 근거로 작용했다"고 했다.

국민의당은 증언 조작에 관련되지 않았음을 강조하기 위해 '이유미-이준서' 간의 카톡 내용을 공개했지만, 검증조차 되지 않은 자료를 무리하게 확산하려 한 책임은 더욱 무겁게 지게 될 모양새다.


댓글5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에디터. 아직은, 좋아서 하는 편집. '다다와 함께 읽은 그림책'을 연재하며, 하루 11분 그림책 <짬짬이 육아>를 펴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