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가인권위원회 누리집에 기재된 최이우 비상임위원의 프로필 갈무리.
 국가인권위원회 누리집에 기재된 최이우 비상임위원의 프로필 갈무리.
ⓒ 장주성

관련사진보기


국가인권위원회 내부 게시판에 최이우 비상임위원의 사퇴를 요구하는 성 소수자 직원의 글이 올라온 것으로 확인됐다.

기자가 입수한 정보에 따르면, 28일 인권위 내부 게시판에는 '최이우 위원님, 저를 반대하십니까'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되었다.

글을 작성한 직원은 "위원회가 '성적 지향에 따른 차별 행위를 금지'하는 법률을 근간으로 운영되는 기관이라고 하지만, 최근 몇 년간 성 소수자 인권 관련 사안에 대해 다소 소극적인 자세를 취해온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고 주장하면서 "성 소수자에 대한 조롱과 비난이 일상으로 자리잡고, 차별 금지의 제도화가 번번히 가로막히는 위기의 순간 속에서, 위원회는 사실상 침묵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당 직원은 "퀴어문화축제 부스 참가 결정이 '성 소수자 인권 관련 사안에 대해 보다 적극적, 선제적으로 나서겠다'는 위원회의 선언과 같다고 해석하고 싶었다. 그러나 성 소수자 국민으로서 위원회에 입은 상처는 아직도 쓰라리기만 하다"며 자신의 심정을 토로했다.

또한 해당 직원은 "무엇보다도 '무자격 인권위원(장)'의 연이은 취임은 저의 상처를 더욱 악화시켰다"면서 최이우 비상임위원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해당 직원은 "성 소수자에 대한 혐오를 조장하고 '차별금지법을 거부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인사가 인권위원으로 취임하는 모순적 상황이 통탄스러웠다"면서 "최이우 위원의 이름이 보일 때마다, '내가 인권위에서 일하고 있는 것이 맞나' 싶을 정도로 심한 자괴감이 든다"는 표현으로 분노를 드러냈다.

현재의 시점에서 최이우 비상임위원에 대한 사퇴를 요구하는 이유에 대한 의문에 반박하듯, 해당 직원은 "달라지지 않을 거라는 생각에 짓눌려 지금까지 침묵해왔다. 그러나 이제라도 외쳐야겠다. 위원회의 변화를 이야기하는 시점에서, 인권에 반하는 인물과 새로운 위원회의 모습을 논할 수 없다"는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해당 직원은 최이우 비상임위원에게 "외쳐보겠습니다. 저는 성 소수자입니다. 그리고 국가인권위원회 직원입니다. 최이우 위원님, 저를 반대하십니까. 저를 '삶 속의 죄악'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저를 '철저히 거부'하십니까."라고 물었다. 과거 한 기독교 방송에 출연한 최이우 위원이 "차별금지법안 문제가 우리 사회에 가져올 폐해를 기독교가 염려하고 있다. 약자에 대한 보호와 사랑 때문에 삶 속의 죄악까지도 용납해야 한다는 문제가 생긴다면 교회가 철저히 거부해야 한다"고 발언한 내용을 비꼰 것이다.

글의 말미에서 해당 직원은 "위원회에 혐오의 자리는 없음을 단호히 선언하고자 한다"며 "인권위 직원으로서, 성소수자 국민으로서, 호모포비아인 최이우 비상임위원의 즉각적인 사퇴를 요구한다. 최이우 비상임위원은 즉각 사퇴하고, 국가인권위원회의 이름을 더는 더럽히지 말라"고 직접 요구하는 것으로 글을 마무리지었다.

이에 대해 직원들은 "가뭄에 단비 같은 글 좋다", "용기내 주셔서 감사하다", "이 글을 출력해서 최이우 위원의 책상에 놓아드려 보시도록 하자" 등의 댓글을 달아 지지를 표현했다.

이 게시글은 현병찰 위원장 퇴임 이후 처음으로 등장한 인권위원에 대한 내부 구성원의 사퇴 요구라는 점에서 적지않은 의미를 가질 것으로 보인다. 한 인권위 관계자는 "대통령이 인권위원을 지명하는 현재의 구조로는 '인권위원답지 못한 인권위원'이 지속적으로 임명될 수밖에 없다"면서 "인권위와 시민사회가 지혜를 모아 독립적 인권위원 임명 절차 마련을 위해 힘써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인권 경력의 전무함, 성 소수자 혐오 조장 등을 이유로 지속적인 시민사회의 사퇴 요구를 받아온 최이우 위원이 내부 구성원의 사퇴 요구에 어떤 방식으로 대응할 것인지,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을 함께 일구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