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여행자들은 저마다 여수 밤바다의 멋진 야경과 여수 밤하늘에서 쏟아져 내리는 환상의 불꽃을 가슴 가득 안고 간다.
 여행자들은 저마다 여수 밤바다의 멋진 야경과 여수 밤하늘에서 쏟아져 내리는 환상의 불꽃을 가슴 가득 안고 간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돌산도로 간다. 여수반도의 남쪽에 있는 섬마을 돌산도는 우리나라에서 7번째로 큰 섬이다. 1984년 돌산대교의 완공으로 인해 이제는 뭍이 된 이곳은 풍광이 수려하다. 돌산공원에서 바라보는 해질 무렵의 노을과 여수 밤바다 야경은 정말 아름답다. 돌산대교는 여수 남산동에서 돌산 우두리로 이어져 있다. 다리의 길이는 450.2m다.

돌산도는 자동차로 드라이브하기에 최적의 조건을 갖췄다. 무슬목 삼거리에서 계동 방향으로 향한다. 하룻밤 머물고픈 멋진 펜션들이 바닷가 곳곳에서 자태를 뽐낸다. 차창에 스쳐가는 해변의 풍경들도 감탄을 자아낸다.

방죽포 해수욕장, 작금마을, 고향슈퍼... 그리고 언덕에 바람

여름철 피서지로 각광을 받고 있는 방죽포 해수욕장이다.
 여름철 피서지로 각광을 받고 있는 방죽포 해수욕장이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첫 번째 만난 곳은 여름철 피서지로 각광을 받고 있는 방죽포 해수욕장이다. 철이 아직 이르다 싶었는데 때 아닌 무더위 탓인지 소나무 숲과 해변에는 피서를 즐기는 사람들이 간간히 보인다. 해송 숲에는 가족 단위의 피서객들이 주변을 의식하지 않은 채 고기를 구워먹고 있다.

소나무 숲 사이로 바닷바람이 불어온다. 볼에 와 닿는 갯바람의 감촉이 너무 감미롭다. 햇살에 반짝이는 하얀 모래, 철썩이는 파도, 하늘 높이 날며 노래하는 갈매기 떼들, 여수 방족포의 여름날 오후 풍경이다.

알록달록한 접시꽃이 피어있는 버스정류장 곁에는 경운기 한 대가 한가롭게 세워져 있다.
 알록달록한 접시꽃이 피어있는 버스정류장 곁에는 경운기 한 대가 한가롭게 세워져 있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마을회관으로 이어진 길옆에는 빛바랜 노란 빛깔의 바람벽이 아름답다.
 마을회관으로 이어진 길옆에는 빛바랜 노란 빛깔의 바람벽이 아름답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방죽포를 지나 해안도로를 달려간다. 굽이굽이 물결치는 도로다. 바다가 함께 동행 한다. 성두마을을 지났다. 바닷가에 멋진 예배당이 보인다. 작금마을 어귀에는 빨간 접시꽃이 활짝 피었다. 알록달록한 접시꽃이 피어있는 버스정류장 곁에는 경운기 한 대가 한가롭게 세워져 있다. 마을회관으로 이어진 길옆에는 빛바랜 노란 빛깔의 바람벽이 아름답다.

고향슈퍼에서 포도봉봉 한 캔으로 목을 축였다. 한가롭기만 한 마을 어귀에서 머물다보니 어느새 마음마저 평온해져 온다. 그냥 그렇게 하릴없이 한참을 머물렀다.

쉬엄쉬엄 길을 달린다. 바닷가 언덕배기 전망 좋은 곳에 예쁜 카페가 하나 보인다. 언덕에 바람이다. 황토 담에 푸른 담쟁이덩굴이 한 폭의 수채화인양 멋스럽다. 멋진 카페의 야외 벤치에 앉아 즐기는 커피 한잔이 여유롭다. 저 건너편 바다 위에는 자그마한 섬마을 소횡간도가 떠 있다.

바닷가 언덕배기 전망 좋은 곳에 예쁜 카페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즐겼다.
 바닷가 언덕배기 전망 좋은 곳에 예쁜 카페에 커피 한잔의 여유를 즐겼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전망 좋은 카페 언덕에 바람이다.
 전망 좋은 카페 언덕에 바람이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너울너울 춤추는 도시의 불빛들

여수 밤바다의 야경과 불꽃쇼를 보기 위해 유람선 이사부크루즈에 승선했다. 야경불꽃 크루즈는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저녁 7시 50분에 출항을 한다. 여수밤바다를 맘껏 즐길 수 있는 유람선 여행은 1시간 30분여가 소요된다. 800명의 인원이 탑승할 수 있으며 이 유람선에서 환상의 불꽃을 직접 쏘아 올린다.

유람선 1층은 클럽 데크로 공연장이다. 2층은 식사와 간단한 주류를 즐길 수 있는 다이닝  데크다. 3층은 여수 밤바다를 조망하기에 더 없이 좋은 공간으로 야경과 불꽃쇼 관람에 제격이다.

우리 일행은 2층 다이닝 데크에서 파전과 오징어 안주에 한잔 술을 기울였다.
 우리 일행은 2층 다이닝 데크에서 파전과 오징어 안주에 한잔 술을 기울였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식사와 간단한 주류를 즐길 수 있는 2층 다이닝  데크다.
 식사와 간단한 주류를 즐길 수 있는 2층 다이닝 데크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우리 일행은 2층 다이닝 데크에서 파전과 오징어 안주에 한잔 술을 기울였다. 여행 시 적당히 마시는 한잔 술은 여행의 기쁨을 더해준다. 기분 탓일까, 유람선 선상에서 먹는 파전과 오징어구이가 별스런 맛으로 입맛을 사로잡는다.

잠시 후 유람선 이사부크루즈호는 돌산도 선착장에서 여수 밤바다를 향해 떠날 것이다. 배가 서서히 움직이자 사람들이 환호한다. 어둠이 내리자 3층 스카이 데크로 자리를 옮겼다. 어느새 발 디딜 틈 없이 사람들로 가득하다. 여수밤바다의 아름다운 풍경에 열광하는 사람들로 북새통이다.

여수 밤바다의 야경과 불꽃쇼를 보기 위해 수많은 관광객들이 유람선 이사부크루즈에 승선했다.
 여수 밤바다의 야경과 불꽃쇼를 보기 위해 수많은 관광객들이 유람선 이사부크루즈에 승선했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멋진 배 한척이 곁을 스쳐 지나간다. 물 찬 제비 같이 날렵하게 생긴 유람선 오동도크루즈호다.
 멋진 배 한척이 곁을 스쳐 지나간다. 물 찬 제비 같이 날렵하게 생긴 유람선 오동도크루즈호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돌산제2대교도 머리 위를 스쳐간다.
 돌산제2대교도 머리 위를 스쳐간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여수밤바다에 어둠이 내린다. 바다에 잠긴 도시의 불빛들이 어둠속에서 너울너울 춤을 춘다. 사람들은 바다를 본다. 누구라 할 것 없이 모두가 다 바다를 바라본다. 여수밤바다를 바라본다. 핸드폰의 수많은 불빛들도 여수밤바다에서 함께 춤을 춘다.

멋진 배 한척이 곁을 스쳐 지나간다. 물 찬 제비 같이 날렵하게 생긴 유람선 오동도크루즈호다. 바람결에 밀려가듯 여름 밤바다를 미끄러져 간다. 해양공원의 불빛이 곱다. 낭만포차와 도시의 건물에서 쏟아져 나오는 불빛들이 별빛처럼 곱기만 하다. 도시의 불빛들은 밤새 깜박인다. 여수의 밤하늘엔 해상케이블카가 떠간다. 돌산제2대교도 머리 위를 스쳐간다.

돌산도와 여수 앞바다, 아름다운 야경과 환상의 불꽃쇼

주말이면 이사부크루즈 선상에서 환상의 불꽃쇼가 펼쳐진다.
 주말이면 이사부크루즈 선상에서 환상의 불꽃쇼가 펼쳐진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여수밤바다의 불빛을 그대는 보았는가. 여름밤 돌산도와 여수 앞바다에 펼쳐지는 환상의 불빛을. 여수 밤바다 유람선 위에서 움직이는 교각의 고운 불빛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달뜨게 한다. 이런 마음을 알기라도 하는 듯 이사부크루즈 유람선에서는 때맞춰 경쾌한 음악이 흐른다. 여수밤바다를 가르는 유람선에서 연인들은 바다를 본다. 포말을 남기며 포구에서 멀어져가는 뱃머리의 어둠 속에서도 한없이.

유람선 여행의 하이라이트는 여수 밤바다의 밤하늘에 펼쳐지는 화려한 불꽃쇼다. 사회자의 힘찬 목소리와 함께 밤하늘에 수많은 불꽃들이 어둠속을 수놓는다.

"여러분의 꿈을 이뤄주세요. 5. 4. 3. 2. 1~"

밤하늘에 수많은 불꽃들이 유성우처럼 쏟아져 내린다. 바로 머리 위 하늘에서 쏟아져 내린다. 그 무엇이 이 순간보다 더 아름다울 수 있을까. 여름밤에 즐기는 여수 밤바다의 선상 불꽃쇼는 모두의 마음을 순간 사로잡았다. 가슴속 깊은 곳에 쌓였던 울분까지도 다 토해낸 기분 좋은 밤이다. 여행자들은 저마다 여수 밤바다의 멋진 야경과 여수 밤하늘에서 쏟아져 내리는 환상의 불꽃을 가슴 가득 안고 간다. 즐거운 주말 밤에 찾아온 여수 밤바다에서.

여수밤바다의 불빛을 그대는 보았는가.
 여수밤바다의 불빛을 그대는 보았는가.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즐거운 주말 밤에 찾아온 여수 밤바다는 환상 그 자체다.
 즐거운 주말 밤에 찾아온 여수 밤바다는 환상 그 자체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다음 블로그 '맛돌이의 오지고 푸진 맛'과 여수넷통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