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말어때
ⓒ 피클

관련사진보기


지난 대선 당시 국민의당이 제기했던 '문준용 특혜 의혹' 근거가 조작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카카오톡 캡처 화면 및 녹음 파일이 조작된 것으로 밝혀졌다"며 사과했지요. 뒤늦게 머리를 숙였지만 파문은 커지고 있습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이것은 확실히 '정치'라고는 부를 수 없"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더불어 "도대체 뭐라고 불러야 할지… 그리고 이런 일을 하는 사람들은 또 뭐라고 불러야 할지"라며 일침을 가했습니다. 대선은 끝났지만 정의의 심판은 끝나지 않았습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