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요리에 도전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수많은 '먹방'이 있지만 따라 하기는 쉽지 않지요. 세계적 가구기업인 이케아(IKEA)에서 새로운 실험을 해봤습니다. 일종의 요리 포스터를 만들어 쉽게 따라 할 수 있도록 한 것입니다. 이케아 캐나다가 토론토의 마케팅 회사인 레오 버넷(Leo Burnett)과 함께 진행한 '이 페이지를 요리하세요'(Cook this Page)라는 프로젝트입니다.

유튜브에 공개한 1분 38초짜리 동영상에서 보듯 매우 직관적입니다. 필요한 재료가 그려진 그림 위 빈칸을 재료로 채우면 됩니다. 요리에 사용하는 양피지에 음식에 안전한 잉크로 인쇄했으니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네요. 다 채웠으면 종이를 그대로 말아 오븐에 넣으면 끝입니다. 가구 만드는 창의성을 요리에 접목하니 이런 작품이 나오는군요.

 '이 페이지를 요리하세요'

 '이 페이지를 요리하세요'

 '이 페이지를 요리하세요'

 '이 페이지를 요리하세요'

 '이 페이지를 요리하세요'

 '이 페이지를 요리하세요'

 '이 페이지를 요리하세요'
 '이 페이지를 요리하세요'
ⓒ 이케아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