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답변하는 도종환 후보자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답변하는 도종환 후보자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김석기 자유한국당 의원이 <월간조선> 보도를 근거로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색깔' 공격을 강하게 펼쳤다.

김 의원은 1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인사 청문회에서 도종환 후보가 2001년 방북 당시 조국통일 3대 헌장 기념탑 등 방문이 금지된 곳을 갔는지 여부를 집요하게 따져 물었다. 다음은 주요 대목.

김석기: "주체사상탑 방문했나?"

도종환: "여행 코스에 들어있는 곳만 갔다."

김석기: "만경대나 주체사상탑 등은 가지 말라고 한다."

도종환: "남쪽에서 약속한 대로만 가야 한다는 생각이다. 임의로 가지 않은 곳을 가는 것은 문제라고 생각한다. 임의로, 개인적으로 가서는 안 된다."

김석기: "일부 언론에서 방문했다고, 도종환씨가 갔다고 하는데?"

도종환: "법으로 대응하겠다. 법적 소송하겠다."

도종환 "사실이면 책임지겠다, 물러나겠다"

도종환 후보자 인사청문회, 질의하는 김석기 의원 김석기 자유한국당 의원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열린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질의하고 있다.
▲ 도종환 후보자 인사청문회, 질의하는 김석기 의원 김석기 자유한국당 의원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열린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질의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이와 같은 김 의원의 문제 제기에 '조국 통일 3대 헌장 기념탑'은 곧장 주요 이슈로 떠올랐다.

김 의원에 이은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의 청문 차례에서 도 후보는 재차 "조국 통일 3대 헌장 기념탑에 갔다고 말씀하시는 분이 있는데, 이 자리는 거짓말해서는 안 되는 자리"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에 조 의원은 "보통 정보기관이 동행하고, 가도 되는 곳, 안 되는 곳 다 정해서 가게 돼 있는데, 통제권 벗어난 적 없지 않냐"고 되물었다. 그러자 도 후보는 "그렇다. 실제로 가지 않았는데 어떤 증거로 모함을 하고 인터뷰했는지 모르겠다"고 억울한 심경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에 대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질의는 집요하게 이어졌다. 한선교 의원(자유한국당)은 재차 "절대 방문한 적 없다고 자신하냐?"고 물었고 도 후보가 "네!"라고 답하자,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대통령이 임명하더라도 자리에서 책임지겠냐?"고 도 후보를 몰아세웠다. 이에 도 후보는 "책임지겠다. 물러나겠다"고 확언했다.

도 후보 비밀병기로 지목한 이용남 청주대 연극영화과 객원교수

한편 청문회 현장에서 김 의원이 직접 들고나와 도 후보에게 보여주며 지목한 '일부 언론'은 <월간조선>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월간조선>은 지난 4월호 '도종환은 좌파 문화계의 비밀 병기'란 제목으로 이용남 청주대 연극영화과 객원교수의 인터뷰를 실었다.

이 교수는 인터뷰에서 "전교조 출신인 도종환 의원은 2001년 임수경과 함께 방북한 전력을 갖고 있는 좌파 문학인"이라며 "방북 당시 정부와의 약속을 어기고 '조국통일 3대 헌장 기념탑'앞에서 열린 개막식에 참석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교수는 "당시 정부에 '불참 서약서'까지 제출하고도 한반도가 공산화돼야 한다고 주장하는 기념물에 헌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