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낙태죄의 폐지에 대해, '아직은 사회적 합의가 부족한 상황'이니 나중을 기약하자고 말합니다. 나중이 아니라 '지금'을 이야기하는 이유는 명확합니다. '원치 않은 임신'을 하는 여성들은 오늘도 여전히 여기에 있고, 임신도 임신 중단도, 가치와 신념에 관한 추상적인 일이 아니라, 여성의 몸과 삶에서 일어나는 구체적인 일들이기 때문입니다. 단언컨대, '생명'의 보호와 존중에 반대할 사람은 없습니다. '낙태 수술을 가장 원치 않는 사람'은 낙태 반대론자들이 아니라, '그 수술을 지금 바로 몸으로 겪어야 할 여성들'입니다. 형법 제 269조 '낙태죄'가 어떤 문제가 있는지, 왜 폐지되어야 하는지 더 많은 시민들과 이야기하기 위해 카드뉴스 시리즈를 기획했습니다. -기자말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민우회는 1987년 태어나 세상의 색깔들이 다채롭다는 것, 사람들의 생각들이 다양하다는 것, 그 사실이 만들어내는 두근두근한 가능성을 안고, 차별 없이! 평등하게! 공존하는! 세상을 향해 걸어왔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