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지를 한국인의 숨결이며 문화를 담고 있는 재료다. 자연을 품은 한지는 원주를 상징하는 것으로 매년 원주에서는 한지문화제를 열어 그 순수함과 강인함을 담아 사람들에게 소개하고 있다. 매년 한지 문화제는 주제를 가지고 원주에서 열리는데 2016년에는 '한지_'색'으로 스며들다'라는 주제로 열렸으며 올해에는 '천년의 숨결, 한지-세계로! 미래로!'라는 주제로 한지테마파크 일원에서 개최되었다.

한지문화제 원주한지문화제
▲ 한지문화제 원주한지문화제
ⓒ 최홍대

관련사진보기


25일에 개막식을 한 원주한지문화제는 오는 28일(일요일)까지 열렸으며 한지테마파크 전체를 야외 전시장으로 활용한 아트큐브 전 등 6개의 전시행사, 전문 디자이너가 선보이는 한지패션쇼, 다양한 한지체험 행사 등을 해볼 수 있었다.

체험공간 축제체험
▲ 체험공간 축제체험
ⓒ 최홍대

관련사진보기


원주에서 열리는 한지문화제의 특징은 체험형 프로그램이 많다는 점이다. 원주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다양한 예술인들이 이곳에서 자신의 작품을 체험해볼 수 있도록 해주고 있으며 원주한지만의 특색을 고스란히 녹여낸 제품들도 만날 수 있다.

체험 소품만들기 체험
▲ 체험 소품만들기 체험
ⓒ 최홍대

관련사진보기


향기가 나는 소품부터 다양한 제품도 체험하고 구입해볼 수 있는 한지문화제는 원주 다이내믹 댄싱카니발 등 원주지역 대표축제가 가을에 열리는 것을 감안하여 올해 가을축제에서 봄축제로 변신을 꾀했다고 한다.

메인무대 메인무대의 좌석
▲ 메인무대 메인무대의 좌석
ⓒ 최홍대

관련사진보기


앞에 보이는 야외 특설무대는  제19회 한지문화제 개막식에서 한지의상을 입은 모델들이 한지패션쇼를 펼쳐 보인 곳이다. 형형색색의 한지의상을 입고 자태를 뽐내며 런어웨이를 가로지르는 모델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한지로 만든 작품 작품
▲ 한지로 만든 작품 작품
ⓒ 최홍대

관련사진보기


야외 공간에서는 한지로 만든 다양한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아이들의 익살스러운 모습과 전통놀이를 하는 닥종이 인형 전시뿐만이 아니라 만화영화 캐릭터 및 매년 공연장 객석으로 사용했던 곳은 아트 큐브 전시장으로 조성되어 한지의 다양한 매력을 접해볼 수 있다.

딱지치는 아이 아이
▲ 딱지치는 아이 아이
ⓒ 최홍대

관련사진보기


딱지를 치는 아이들의 익살스러운 모습이 인상적이다. 한지 장미 아치는 관람객 포토존으로 활용되었는데 종이 장미꽃이 잔디밭에 수놓아진 모습도 볼거리 중 하나다.

일찍 원주를 방문한 한지패션을 보여줄 모델들을 행사장 곳곳에서 만나볼 수 있다.

외국인들 원주를 방문한 외국인들
▲ 외국인들 원주를 방문한 외국인들
ⓒ 최홍대

관련사진보기


축제 당일에는 외국인 단체 관광객도 적지 않게 방문하였는데 한지를 접하는 외국인의 모습에서 진지함을 발견할 수 있었다. 특히 한지와 종이를 체험할 수 있는 놀이 프로그램을 매우 즐거워하며 체험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1층 전시관 1층 전시관
▲ 1층 전시관 1층 전시관
ⓒ 최홍대

관련사진보기


한지테마파크의 본관 건물의 1층 역사실은 한지와 종이 역사와 함께 한지유물을 전시하고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한 일본 미노화지 특별전도 열리고 있었다. 1층의 안쪽에 들어가면 한지 생활 소품, 종이접기, 한지공예, 닥종이 인형 만들기 경연대회 등 체험행사를 해볼 수 있는 공간이 마련이 되어 있는데 이곳에서는 유료로 한지 소품을 만들어볼 수 있다.

한지체험 닥종이인형
▲ 한지체험 닥종이인형
ⓒ 최홍대

관련사진보기


한지로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은 한지 뜨기 체험, 종이접기 체험, 한지조명, 지승공예, 한지 민화, 닥종이 인형 만들기 체험 등이 있었는데 그중에 닥종이 인형 만들기 체험에 도전해보았다.

SNS서포터즈 서포터즈
▲ SNS서포터즈 서포터즈
ⓒ 최홍대

관련사진보기


원주를 알리는데 앞장서는 SNS 서포터스 역시 개막식 당일 원주 테마파크를 찾아 다양한 체험을 직접 해보며 원주가 가진 한지의 매력을 마음껏 받아들이기도 했다.

인형을 만드는 재료인 닥종이는 닥나무 껍질로 만들었다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우리 전통 종이를 이용해 정성스럽게 하나하나 붙이고 말리는 과정을 수없이 반복해서 만드는 정성이 들어간 인형임과 동시에 우리나라 전통한지의 우수성을 알리는 데 그 의의가 있다.

원주에서 가장 아름답고 자연스러우면서 친근한 한지를 만나는 좋은 경험을 해본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무엇이든지 쓰는 남자입니다. 영화를 좋아하고 음식을 좋아하며, 역사이야기를 써내려갑니다. 다양한 관점과 균형적인 세상을 만들기 위해 조금은 열심이 사는 사람입니다. 소설 사형수의 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