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벳푸역에 도착한 소닉호 벳푸역에 도착한 아오이소닉호의 모습
▲ 벳푸역에 도착한 소닉호 벳푸역에 도착한 아오이소닉호의 모습
ⓒ 서규호

관련사진보기


규슈의 수 많은 열차 중에 이름도 귀여운 소닉호를 오늘 소개 하려고 합니다.

이름에 걸맞게 규슈의 최대 도시인 후쿠오카에서 출발 해 규슈 동부 해안을 따라 온천의 마을인 JR벳푸역을 경유, 종착역인 JR오이타역까지 이동 합니다.

이름에서 부 터 알 수 있듯이 "SONIC"은 "음속의"라 뜻으로 빠른 속력으로 북 규슈의 서쪽 해안도시를 이동 합니다.

소닉호는 두 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블루 메탈릭의 883계의 아오이소닉(靑いソニック)과 흰색의 885계인 시로이소닉(白いソニック)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푸른색의 멋진 아오이소닉이 맘에 듭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아오이소닉을 위주로 소개해 드립니다.

소닉호는 보통 7량 편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1호 차 일부에는 그린석(특실)이 있고 1호 차부터 3호 차 까지는 지정석 그리고 나머지 4호 차에서 7호 차는 자유석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열차 내부로 들어가면 엠보싱 알루미늄 바닥재로 구성되어 현대적 디자인 느낌을 받습니다.

천천히 JR하카타역(후쿠오카)을 출발하면서 이제 객실 안으로 들어가 봅니다. 파란색의 내부 인테리어가 아주 멋진 모습입니다. 마치 로봇의 조종실로(?)들어가는 느낌입니다.

그린석은 3열시트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가죽제품으로 된 전동식 의자로 구성되어 있어 그 안락함이 최고이죠. 저는 자유석으로 이동 합니다.

소닉호의 헤드레스트 귀여운 소닉모양의 헤드레스트
▲ 소닉호의 헤드레스트 귀여운 소닉모양의 헤드레스트
ⓒ 서규호

관련사진보기


이 열차의 특징은 '소닉'이란 테마를 잡아서 열차의 헤드레스트 모양이 만화 '소닉'의 귀와 머리와 같은 모양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열차의 외부에도 귀 모양의 소닉 표시가 렙핑이 되어 있습니다. 바닥은 단단한 나무로 코팅이 되어 있습니다. 열차 안에 앉으면 귀 모양의 헤드레스트가 아주 부드럽게 감싸주는 듯 합니다. 의자의 헤드레스트 옆에는 모자나 작은 가방을 걸 수 있는 걸게가 있습니다.

열차가 고속으로 달리면서 갑자기 회전반경이 커지면 열차가 약간 자체적으로 기울어 집니다. 바로 열차를 고속으로 달릴 수 있도록 만든 틸팅기능이 탑재되어 있습니다.

틸팅(tilting)이란? 열차가 곡선 선로에서도 시속 100km 이상을 유지할 수 있게 원심력을 줄여주는 기능으로 현대의 고속으로 달리는 열차에는 기본적인 차량 설비입니다.

소닉호의 그림 소닉호 내부의 소닉호 그림
▲ 소닉호의 그림 소닉호 내부의 소닉호 그림
ⓒ 서규호

관련사진보기


883계 소닉호의 객실입구 객실로 들어가는 자동문
▲ 883계 소닉호의 객실입구 객실로 들어가는 자동문
ⓒ 서규호

관련사진보기


좌우로 기울어지며 고속으로 달리는 열차에서 잠시 내부를 걸어 봅니다. 마치 우주선과 같은 분위기를 자아 냅니다. 소닉호의 그림도 그려져 있고 인형도 전시가 되어 있습니다.

규슈의 동해안의 구불구불한 철로를 달리다 보면 좌우로 많이 진동이 있습니다. 하지만 그 흔들림마저도 즐거움이 됩니다.

열차는 드디어 1시간 50여분의 여행을 통해 뱃푸역에 도착합니다. 플랫폼에서 내려 1층으로 내려오는 에스칼레이터에서 온천 표시가 들어간 노렌을 만나게 됩니다. 역시 온천 마을에 왔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벳푸역 앞에 내리면 익살스런 동상 하나를 만나게 되는데 벳푸 관광의 아버지인 아브라야 쿠다히차상으로 익살스런 모습이 정말 인상적입니다.

오늘은 아름다운 규슈의 특별한 음속 열차 소닉호를 소개했습니다. 이번 주말 여러분도 규슈로 열차여행을 떠나 보아요.

운행구간
하카타역<--->오이타역

소요시간
하카타-->오이타 2시간 3분 소요

요금
하카타역<--->오이타역
욘마이킷푸(4枚きっぷ)-4장구성 (2명 왕복가능)
성인기준 11,000엔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