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국 민정수석 비서관의 모친이 '고액 상습 체납자 명단'에 포함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 사실을 보도·인용한 <중앙일보>의 직원이 공식 SNS 계정으로 조 수석을 비난하는 댓글을 달아 또 다른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1일 저녁 9시 10분경, <중앙일보> 페이스북 계정에 조국 수석 모친의 고액 상습 체납 사실을 보도한 기사가 올라왔다. 문제는 해당 게시물에 <중앙일보> 페이스북 관리자 계정으로 조 수석을 비난하는 뉘앙스의 댓글이 달린 것. 해당 댓글은 "글이나 읽어보고 얘기해라. 조국 본인도 이사였고 지금은 부인이 이사라는데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듯"이라는 내용이었다.

 5월 11일 저녁 <중앙일보> 페이스북에 올라온 문제의 덧글
 5월 11일 저녁 <중앙일보> 페이스북에 올라온 문제의 덧글
ⓒ 중앙일보 페이스북 캡쳐

관련사진보기


이에 누리꾼들이 해명을 요구하자 <중앙일보>는 댓글을 포함한 해당 게시물을 아예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누리꾼들은 해당 발언을 캡쳐한 사진을 올리며 거세게 항의했다.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중앙일보>가 계정을 바꿔가며 댓글로 여론 조작을 하려다가 실수로 본 계정으로 올린 것 아니냐'라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논란이 불거지자 결국 <중앙일보>는 페이스북에 공식 해명을 올리며 사과했다. <중앙일보>는 해당 댓글을 단 사실을 인정하며 "문제가 된 댓글은 <중앙일보> SNS 관리자 권한을 가진 직원이 개인 생각을 개인 계정에 올리려다가 잘못해 공식 계정으로 나간 것"이라며 "<중앙일보>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해당 댓글에 대해 누리꾼들의 거센 항의가 이어지자 <중앙일보>는 "SNS 담당 직원의 실수였다"며 해명했다.
 해당 댓글에 대해 누리꾼들의 거센 항의가 이어지자 <중앙일보>는 "SNS 담당 직원의 실수였다"며 해명했다.
ⓒ 중앙일보 페이스북 캡쳐

관련사진보기


개인 계정으로 누리꾼들에게 캡쳐 삭제 요구 의혹

그러나 <중앙일보>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쉽게 수그러들지 않을 전망이다. 해당 사실을 캡쳐한 누리꾼들에게 담당 직원으로 의심되는 사람이 개별적으로 연락해 캡쳐 사진을 삭제해달라고 요구한 정황도 포착됐기 때문이다. 더욱이 "SNS 관리자 권한을 가진 직원의 실수였다"며 <중앙일보>가 내놓은 해명과 달리 관리자의 '지인'임을 자처하는 낯선 계정으로부터 '자신이 개인적으로 쓴 글'이라며 삭제를 요청한 사실도 드러났다.

해당 댓글에 대해 <중앙일보> 공식 계정에 메시지를 보내 항의했다는 제보자에 의하면 메시지 발송 직후 공식 계정으로 '죄송하다'는 답변이 돌아왔다고 한다. 그런데 곧이어 <중앙일보> 페이스북 관리자의 지인을 자처하는 이로부터 "개인적으로 쓴 글"이라며 "캡쳐 사진을 삭제해달라"고 요구하는 메시지가 날아왔다는 것. 그러나 페이스북 관리자의 지인이 개인적으로 쓴 글이 공식 계정으로 올라갔다는 해명을 이해할 수 없었던 제보자가 거듭 해명을 요구하자 "전화로 말씀드리겠다"며 계속 통화를 요구한 사실도 드러났다.

 해당 사실에 대해 해명을 요구한 누리꾼에게 <중앙일보> 페이스북 관리자의 지인임을 자처하며 캡쳐 사진 삭제를 요구하는 장면
 해당 사실에 대해 해명을 요구한 누리꾼에게 <중앙일보> 페이스북 관리자의 지인임을 자처하며 캡쳐 사진 삭제를 요구하는 장면
ⓒ 김경준

관련사진보기


 해당 사실에 대해 해명을 요구한 누리꾼에게 <중앙일보> 페이스북 관리자의 지인임을 자처하며 캡쳐 사진 삭제와 전화통화를 요구하는 장면
 해당 사실에 대해 해명을 요구한 누리꾼에게 <중앙일보> 페이스북 관리자의 지인임을 자처하며 캡쳐 사진 삭제와 전화통화를 요구하는 장면
ⓒ 김경준

관련사진보기


 해당 사실에 대해 해명을 요구한 누리꾼에게 <중앙일보> 페이스북 관리자의 지인임을 자처하며 캡쳐 사진 삭제와 전화통화를 요구하는 장면
 해당 사실에 대해 해명을 요구한 누리꾼에게 <중앙일보> 페이스북 관리자의 지인임을 자처하며 캡쳐 사진 삭제와 전화통화를 요구하는 장면
ⓒ 김경준

관련사진보기


해당 제보자는 "<중앙일보> 공식 계정에 해명을 요구했는데 지인을 자처하는 낯선 이에게서 연락 온 것부터가 말이 안 된다"며 "자신이 관리자의 지인이라며 다짜고짜 통화부터 하자고 하니 어이가 없었다"라고 토로했다.

이후 <중앙일보> 페이스북에는 "SNS 관리자 권한을 가진 직원의 실수였다"는 공식 해명이 올라왔다. 직원의 지인이 개인적으로 벌인 실수라는 말과 앞뒤가 안 맞는 해명이었다. 이에 제보자가 지인이라 주장했던 이에게 항의하자 뒤늦게 "페이스북 담당자와 같이 일을 하는 직원"이라며 "페이스북 담당자가 아니어서 지인이라 설명했다"고 해명했다.

 <중앙일보>의 공식 해명과 다른 주장에 항의하는 누리꾼에게 "해당 관리자와 같이 일을 하는 직원"이라고 말을 바꾸는 장면
 <중앙일보>의 공식 해명과 다른 주장에 항의하는 누리꾼에게 "해당 관리자와 같이 일을 하는 직원"이라고 말을 바꾸는 장면
ⓒ 김경준

관련사진보기


제보자가 <중앙일보> 공식 계정과 나눈 대화에 따르면 낯선 이로부터 날아온 메시지에 대해 항의하는 제보자에게 <중앙일보> 측이 "사고를 친 직원이 개인적으로 해결하려다가 더 잘못된 일을 벌였던 것 같다"며 "해당 직원을 회사로 불러 조사 중에 있다"고 해명한 사실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제보자는 "말이 계속 바뀌다 보니 어떤 말이 맞는 건지 모르겠다"며 "마지막으로 날아온 메시지도 해당 직원이 보낸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SNS 담당 직원이 지인임을 사칭해 개인적으로 삭제 요구를 했음을 사실상 시인하는 장면
 SNS 담당 직원이 지인임을 사칭해 개인적으로 삭제 요구를 했음을 사실상 시인하는 장면
ⓒ 김경준

관련사진보기


이렇듯 <중앙일보> 측의 사과와 해명에도 불구하고 또 다른 의혹들이 제기되며 논란은 더욱 가열될 조짐이다. 누리꾼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정식으로 사과하고 해당 직원을 징계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페이스북의 경우 관리자를 복수로 지정할 수 있으며, 댓글을 달 경우 개인이냐 페이지 관리자냐 자격을 선택할 수 있게 되어 있다.

한편 앞서 복수의 언론보도에 따르면 조국 수석의 모친인 박정숙씨가 이사장으로 있는 '웅동학원'이 2013년 재산세 등 총 2100만 원을 체납하면서 고액 상습 체납자 명단에 올라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의혹이 제기되자 조 수석은 곧바로 해당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조 수석은 2007년부터 2012년까지 해당 학원의 이사를 지냈으며 현재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도 이사진에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힘들여 쓰되 쉽게 읽히는 글을 쓰고자 합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