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헬스클럽 가서 낮잠 자고 올게!' 갈수록 수면시간이 줄어드는 현대인들을 위해 영국의 한 헬스클럽이 낮잠 클래스를 열었습니다. 그렇다고 그냥 자는 것은 아닙니다. 15분간 스트레칭을 하고 이상적인 기온에 맞춰 45분간 낮잠을 잡니다.

이 클래스의 명칭은 '낮잠 운동'을 의미하는 내퍼사이즈(Nap-Ercise). 낮에 잠깐 자는 잠을 뜻하는 영어 단어 '냅'(Nap)과 운동을 의미하는 '엑서사이즈'(exercise)를 조합한 신조어입니다. 처음 시작한 데이비드 로이드 클럽(David Lloyd Clubs)은 "마음의 활기를 되찾고, 기분을 좋게 하며, 심지어 열량을 소모한다"고 주장합니다.

최근의 연구결과도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는군요. 미국 앨러게니대의 연구에 따르면 낮에 45분간 잠을 잔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스트레스를 더 잘 견딘다고 합니다. UC버클리대의 또 다른 연구에 따르면 낮잠이 두뇌의 학습능력을 증대시킨다네요.

데이비드 로이드 클럽 측은 "낮잠 운동은 아직 시범 운영단계이며 성공적일 경우 영국 내 전 클럽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돈 내고 낮잠 자는 세상, 웃어야 할까요, 울어야 할까요?

 영국의 데이비드 로이드 클럽이 개설한 냅서사이즈(Nap-Ercise)
 영국의 데이비드 로이드 클럽이 개설한 내퍼사이즈(Nap-Ercise)
ⓒ 데이비드로이드클럽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