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19대 대통령 재외선거 첫날인 25일 주중국 대한민국대사관에 마련된 재외투표소 현장.
 제19대 대통령 재외선거 첫날인 25일 주중국 대한민국대사관에 마련된 재외투표소 현장.
ⓒ 임지연

관련사진보기


"투표하러 오셨어요?"

지난 25일 주중국 대한민국대사관 경제동 1층에서 진행된 제19대 대선 재외국민·국외부재자 투표 현장은 마치 축제 현장을 연상케 했다.

25일부터 30일까지 총 6일 동안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선양, 시안, 우한, 청두, 칭다오, 다롄, 홍콩 등 총 11곳에서 실시되고 있는 투표현장 가운데 필자가 찾아간 곳은 베이징 동북쪽에 자리한 대한민국 대사관이다.

투표가 시작된 25일 오전 8시, 각국 대사관이 밀집한 량마오치아오(亮马桥) 동방동루(东方东路) 골목 일대 가운데 한국 대사관 입구에서만 길게 줄을 선 행렬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왔다.

멀리서도 눈에 띄게 애국기가 높게 펄럭이고 있는 대사관 정문에는 출근 전부터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기 위해 직장인들이 몰렸다. 신분증 검사 후 입장을 안내하는 대사관 직원들의 손길이 분주해 보였다.

대사관 관계자들은 정문 앞에 설치된 펜스 안쪽에서 무장 경비원과 함께 1차 신분증 검사를 진행했다. "안녕하세요. 투표하러 오셨나요?"라며 우리말로 인사를 건네는 모습에서 이 곳이 비록 중국 땅이긴 하지만 '한국인'을 위한 '우리 대사관'이라는 확신을 가지게 했다.

대사관 측에서는 우선 대사관 정문에서 1차로 신분증 검사를 진행, 이후 투표장 내부에서 2차로 지문인식 시스템을 통한 정확한 본인 여부를 판단한 뒤 투표 용지를 발부하는 방식으로 정밀하게 신분을 확인했다.

발부받은 투표용지에는 총 14명의 후보자 성명이 세로로 줄지어 명기돼 있었는데, 유권자는 총 5곳의 투표 부스 중 한 곳에 차례로 입장해 원하는 후보를 뽑을 수 있다. 이후 투표 용지를 반으로 접고, 분홍색 봉투 속에 넣어 테이프로 밀봉한 뒤 투표함에 넣는다.

투표장 안팎에는 총 20여 명의 안내원이 배치돼 있으며, 신분증 검사와 투표용지 발부, 이후 진행되는 과정을 안내하는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탓에 현장을 찾은 수십여 명의 유권자들이 우왕좌왕하는 모습은 연출되지 않았다.

오히려 투표장 내부에서는 경건하면서도 안정적인 분위기에서 투표가 진행됐다. 투표장 건물 밖엔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장소와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이 있었는데, 재중 교민들이 대화를 나누거나 가벼운 인사를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지금껏 대부분 재중 교민 업무는 대사관 관저보다는 대사관 인근에 자리한 영사관저에서 진행됐다. 이날 이례적으로 교민들에게 공개된 대사관 앞마당과 투표장으로 활용된 대사관 건물은 교민들에게 축제장 같은 역할을 했다.

대사관 앞마당에서 투표 현장까지 이어지는 공터에는 투표에 참여하기 위해 먼 길을 찾아왔을 교민들을 위해 커피 한 잔 마실 수 있는 4개 테이블과 좌석이 마련됐다. 건물 입구 벽면에는 '주중국 대한민국대사관 재외투표소'라는 문구가 적힌 커다란 판넬이 세워져 이 곳을 찾은 이들에게 '포토존'으로 활용됐다.

투표를 마친 20여 명의 교민들은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기 위해 줄을 서는 등 저마다 즐거운 표정으로 재외투표소에서의 추억을 남겼다.

축제장 같은 투표소 분위기

 제19대 대통령 재외선거 첫날인 25일 주중국 대한민국대사관에 마련된 재외투표소 현장.
 제19대 대통령 재외선거 첫날인 25일 주중국 대한민국대사관에 마련된 재외투표소 현장.
ⓒ 임지연

관련사진보기


특히 대사관은 베이징에서 유독 한국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두 지역인 왕징과 우다코우 일대에 하루 두 차례씩 선거인 수송 차량을 제공하고 있다. 오전 10시, 오후 2시 두 차례 왕복으로 51인승 대형 버스가 이 일대를 오간다.

재중 주재원들이 대부분 거주하는 왕징 일대에서는 직장인과 그의 가족들이 주로 탑승했고, 베이징대학, 칭화대 등 주중국 유학생들이 주로 밀집해 사는 우다코우 출발 버스에서는 20대 젊은 학생들이 오고가는 양상이었다.

이날 삼삼오오 투표장을 찾아온 교민들은 투표를 마친 뒤 대사관 측에서 제공한 커피를 마시며 대화를 나눴다.

우다코우 일대에 거주하고 있다는 최여정(23)양은 "며칠 전부터 투표권을 행사하기 위해 친구들과 시간을 맞추고 무조건 같이 가자는 마음으로 함께 왔다"면서 "앞으로 살면서 해외에서 투표할 수 있는 소중한 경험이 또 있겠느냐는 생각으로 친하게 지내는 친구들 모두 투표가 시작된 당일 함께 왔다"고 설명했다.

들뜬 목소리의 최 양은 "비록 (내가) 가진 것은 한 표뿐이지만, 한 표 한 표를 모으면 결국 큰 힘이 되지 않겠느냐"면서 "지하철을 2번이나 갈아타고 왔지만, 해야 할 일을 마친 기분이 들어 기쁘다. 힘들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후 정오 시간대가 되자 점심시간을 활용해 이곳을 찾은 직장인들이 투표장 입장을 위해 대사관 정문 앞에서 길게 대기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신분증 검사를 위해 줄을 선 정혜선(31)씨는 "직장 동료들과 점심 식사 전에 투표장부터 함께 왔다"면서 "앞서 공개된 통계에 따르면 주중 한국 대사관에서 투표하겠다고 접수한 인원의 수가 전 세계 각국에서 접수를 마친 교민 수와 비교해 저조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안타까운 마음에 잊지 않고 투표가 시작된 당일 찾아왔다"고 말했다.

이어 정씨는 "지난 총선 기간에도 상하이에서 직장 생활을 했지만, 국외부재자 투표에 참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라면서 "직장 업무 때문에 해외에 거주하고는 있지만, 이번 만큼은 한국의 상황을 지켜만 볼 수 없다는 판단에 첫 국외부재자 투표를 하기로 마음먹었다"고 덧붙였다.

투표를 마치고 대사관 문을 나서는 또 다른 교민 이정욱(42)씨는 "8년 째 베이징 일대에서 무역업을 하고 있다"면서 "이번처럼 투표가 시작된 첫날부터 수십여 명의 교민들이 몰려와 북적북적한 분위기가 연출된 것은 처음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요즘 지인들 사이에 '투표하세요~'라는 말이 일반적인 인사가 됐다"면서 "특히 이번 한 주 동안에는 지인들 간에 투표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각종 사적인 모임도 다음 주로 연기했을 정도다"고 했다. 

재중 교민들은 이번 대선에서 투표권을 행사하기 위해 우선 지난달 30일까지 국외부재자 신고를 접수해야 했다. 당시 재중 대한민국 대사관에서 투표를 하겠다고 신고한 이들의 수는 1만 192명에 달했던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투표장에는 여권, 주민등록증, 공무원증, 운전면허증 등 대한민국 관공서·공공기관이 발행 신분증명서와 사진, 성명, 생년월일이 기재된 본인 확인이 가능한 거류국(중국) 정부가 발행한 신분증명서를 지참해야 한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가깝고도 먼 나라, 중국 베이징에서 글을 쓰고 있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