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현대차 사옥  현대차 사옥
▲ 현대차 사옥 현대차 사옥
ⓒ 더드라이브

관련사진보기


현대자동차가 '공익신고자 김광호 전 부장을 복직시키라'는 국민권익위원회의 결정에 반발해 소송을 제기했다. 

법원 등에 따르면 현대차는 "김 전 부장은 회사 자료를 무단 유출해 개인적인 이익을 취하는데 사용한 것"이라며 지난 20일 서울행정법원에 공익신고자 등 보호조치 결정 취소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김광호 전 현대차 부장 세타2 엔진 결함 원인에 대해 설명하는 김광호 전 현대차 부장
▲ 김광호 전 현대차 부장 세타2 엔진 결함 원인에 대해 설명하는 김광호 전 현대차 부장
ⓒ 더드라이브

관련사진보기


현대차는 소장에서 "김 전 부장이 품질 문제와 무관한 회사의 중요 기술 및 영업 비밀 자료를 다수 소지하고 있고, 제대로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외부인과 인터넷 등에 유출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이를 거래 대상으로 삼아 전 직장 상사의 중국 기술 유출 형사재판 관련 고소 취하, 본인의 인사상 특혜를 요구하는 등의 비위 행위를 했다"라고 했다.

국회에서 열린 자동차 결함 피해자 제보 간담회  국회 간담회에 참석한 김광호 전 부장이 현대차의 품질 결함에 대해 설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국회에서 열린 자동차 결함 피해자 제보 간담회 국회 간담회에 참석한 김광호 전 부장이 현대차의 품질 결함에 대해 설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더드라이브

관련사진보기


한편 현대차 품질관리부서에서 근무하던 김 전 부장은 지난해 "현대차가 엔진 결함 등 32건의 품질 문제에 대한 결함을 알고도 리콜 등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면서 국토교통부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 등에 신고하고 이 사실을 언론사에 알려 공론화했다. 

이에 현대차는 사내 보안규정을 위반했다며 김 전 부장을 지난해 11월 해고했다. 하지만 권익위는 지난 3월 "공익신고자를 사내 보안 규정 위반 사유로 해임한 것은 옳지 않다"며 김 전 부장의 복직을 결정했다. 

김 전 부장의 제보 가운데 하나인 '세타 2 엔진 불량' 문제는 국토부 조사 결과 사실로 밝혀져 국내외에서 대규모 리콜로 이어졌다. 국토부는 이외에도 김 전 부장의 제보 내용 32건을 확인하는 과정에 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더드라이브(www.thedrive.co.kr)에도 실렸습니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24년간 모신문사의 여러 부서를 돌며 기사 쓰는 노동을 했습니다. 지금은 독립해 후배들과 함께 바우콘텐츠공작소(www.bowmedia.co.kr), 더드라이브(www.thedrive.co.kr)에서 즐겁게 일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온...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