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차등전기요금제 도입을 주장하고 있는 홍재표 충남도의원 홍재표 도의원이 제287회 1차 본회의에서 불합리한 현행 전기요금제도의 지역별 차등제를 골자로 한 석탄화력발전소 주변지역 차등전기요금제 도입 촉구 주장이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공약에 포함돼 이목이 쏠리고 있다.
▲ 차등전기요금제 도입을 주장하고 있는 홍재표 충남도의원 홍재표 도의원이 제287회 1차 본회의에서 불합리한 현행 전기요금제도의 지역별 차등제를 골자로 한 석탄화력발전소 주변지역 차등전기요금제 도입 촉구 주장이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공약에 포함돼 이목이 쏠리고 있다.
ⓒ 김동이

관련사진보기


한 충남도의원이 제안했던 차등전기요금제 도입 주장이 대선 공약으로 반영돼 실현 가능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오는 5월 9일 치러지는 대선을 앞두고 각 정당의 대선캠프에서 잇따라 정책과 공약을 쏟아내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홍재표 충남도의원이 제287회 1차 본회의에서 불합리한 현행 전기요금제도의 지역별 차등제를 골자로 한 석탄화력발전소 주변지역 차등전기요금제 도입 촉구 주장이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공약에 포함돼 이목이 쏠리고 있다.

충남의 현안이기도 한 차등전기요금제 도입이 현실화 될 경우 태안은 물론 당진, 보령, 서천 등 화력발전소가 위치해 있는 지역주민들의 경제적 부담이 줄어드는 한편 기업유치 여건도 좋아질 것으로 홍 의원은 내다봤다. 이와 함께 4개 지역 주민들도 "꼭 실현되어야 하는 공약"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에 앞서 충남도의회는 지난해 6월 열린 충남도의회 제287회 정례회 1차 본회의에서 홍 의원이 대표 발의한 '전기요금 지역별 차등요금제 도입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바 있다.

홍 의원은 당시 제안 설명에서 전국 53기의 화력발전소 중 26기가 충남에 있고, 충남의 전력생산량은 2013년 기준 전국 대비 23.4%로 가장 많은 전력을 생산하고 있고, 이중 62%가량이 서울을 중심으로 한 수도권 지역으로 보내지면서 연간 7712억원에 이르는 사회적 비용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발전소 건설에 따른 위험과 비용은 전기를 생산하는 지역이 감당하는 반면, 전기를 가장 많이 소비하는 서울을 중심으로 한 수도권 지역에서는 이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부담하지 않는 가운데, 현행 전기요금제도는 불합리하고 불균형적인 제도여서 발전소 주변시설을 기준으로 거리별 전기요금을 차등하는 전기요금 지역별 차등제가 필요하다"며 촉구결의안을 대표발의 한 바 있다.

충남도의회 석탄화력발전소 등 미세먼지저감특별위원회 위원장도 맡고 있는 홍재표 의원은 "발전소 주변지역의 전기요금이 싸지게 되면 우선 기업유치여건이 좋아질 것이고, 이에 따른 지역발전과 경제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보면서 "주민들의 가정에서 전기사용에 따른 경제적 비용도 줄어들 것이며, 이번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대선공약에 반영된 것은 도민과 함께 환영해야 할 일"이라고 전했다. 

덧붙이는 글 | 태안신문에도 송고합니다.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태안의 지역신문인 태안신문 기자입니다. 소외된 이웃들을 위한 밝은 빛이 되고자 펜을 들었습니다. 행동하는 양심이 되겠습니다.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