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1일 발표된 한국갤럽 대선후보 지지도 여론조사
 21일 발표된 한국갤럽 대선후보 지지도 여론조사
ⓒ 한국갤럽

관련사진보기


공식 선거운동 돌입 첫주 여론조사 성적표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웃었다. 4월 초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지지율이 급상승하면서부터 조성된 문·안 양강구도에도 균열 조짐이 보인다.

21일 발표된 <한국갤럽> 여론조사에 따르면 문 후보는 41%의 지지율을 받아 30%를 얻은 안 후보를 11%포인트 차로 따돌리고 1위 자리에 올랐다(신뢰도 95%, 오차범위 ±3.1%포인트). 지난 14일 동일 조사에서 문 후보(40%)와 안 후보(37%)가 오차범위 내 접전을 펼치던 것과 비교하면 일주일 사이 두 후보간 격차가 크게 벌어진 모습이다.

같은 날 발표된 <동아일보·리서치앤리서치>, <프레시안·리서치뷰> 조사에서도 각각 문(40.0%)·안(30.1%), 문(43.3%)·안(31.3%)로 집계돼 오차범위 밖 문 후보의 강세 흐름이 확인됐다(조사 개요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두 후보에 이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9% 지지율로 3위에 올랐고, 정의당 심상정 후보(4%),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3%)가 그 뒤를 이었다. 홍 후보의 지지율은 지난주 조사에 비해 2%포인트 증가했다.

문·안 양강구도의 붕괴 양상도 감지됐다. 이날 조사에서 안 후보는 지난 14일 갤럽 조사(37%) 대비 7%포인트 하락한 30%를 기록했는데, 안 후보 지지도가 3월 31일에 9%포인트(10%→19%), 4월 7일에 16%포인트(19%→35%)까지 급상승해 단숨에 문 후보(7일 38%)와의 양강구도를 굳힌 이후 처음으로 하락세를 보였다.

지난 주 안 후보는 국회의원 보좌진의 사적 동원, 천안함 유족 참배 방해 등의 악재에 시달렸는데, 이 같은 논란에 대한 기자들의 거듭되는 질문에 불성실한 태도로 임한 것이 그의 참신함에 기대를 걸었던 지지층이 등을 돌리게 한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안 후보는 최근 논란에 대해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거나(15일), "아내가 사과했다. 저도 같은 마음"(16일)이라는 식으로 피해갔다.

특히 TK(대구·경북)와 충청(대전·세종·충청)에서 지지율 하락 폭이 컸다.

안 후보는 지난 7일 대구·경북에서 48%를 얻어 1위를 차지했지만 이날 조사에서는 지난주 대비 25%포인트 폭락한 23%를 받아 1위 자리를 홍 후보(26%)에게 내줬다. 특히 홍 후보는 지난주 8%에서 18%포인트 증가한 26%의 지역 지지율을 기록해, 대선이 가까워짐에 따라 전통적인 보수 텃밭인 TK 표심이 보수 후보 중심으로 재결집하기 시작한 것 아니냐는 풀이가 가능하다.

주요 선거에서 민심의 풍향계로 주목 받아온 충청지역에서도 안 후보는 1위 자리를 문 후보에게 빼앗겼다. 지난 7일 조사에서 42%를 기록해 충청지역 지지도 1위였던 안 후보는 이날 조사에서는 13%포인트 감소한 29%를 얻는 데 그쳐 지난주 대비 7%포인트 상승한(39%→46%) 문 후보에게 뒤쳐진 것이다.

한편 이날 조사는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RDD(Random Digit Dialing, 무작위 발생) 전화 방식으로 1004명에게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25%였다.

☞ 19대 대통령선거 '알고뽑자' 바로가기 >

☞ 19대 대선톡 '그것이 묻고 싶다' 바로가기 >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얄리얄리얄라셩얄라리얄라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