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말어때
ⓒ 피클

관련사진보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전까지 집권당의 지위를 유지했던 자유한국당(구 새누리당). 그러나 과거의 영광은 간곳없고 이제 생존을 걱정해야 할 처지에 놓였습니다. 대선주자인 홍준표 후보의 낮은 지지율 탓에 선거 후 파산 우려마저 제기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대선에서 15% 이상 득표해야 선거비용 전액을 돌려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조국 서울대 로스쿨 교수는 SNS에 올린 글을 통해 "(자유한국당 대선 득표율) 14.99% 기대한다"면서 "17년 대선, 18년 지선, 20년 총선을 통하여 '친박' 집단은 정치적으로 사멸되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탄핵 정국에서 보였던 자유한국당의 후안무치한 태도를 떠올리면 지나친 언사만은 아닐 듯합니다. 대선을 둘러싼 관전 포인트가 하나 늘었습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