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환전도 하지 않고 비행기를 탔던 탓에 골머리를 앓았던 에피소드에서 계속 이야기를 이어나가 보자. ATM에서 8000코루나를 인출했다. 1코루나가 44.45원이니까, 대략 35만 원 정도다. 당시에도 환율은 큰 차이가 없었다. 돈 걱정을 하지 않는다는 것이 여행의 암묵적 대원칙이기도 하고, 환전 때문에 머리가 지끈지끈 아팠던 터라 넉넉하게 들고 있고 싶은 마음이었다.

어차피 프라하에서 3박을 한 이후에는 오스트리아 빈(비엔나)로 이동할 예정이었기 때문에 절반 정도는 유로로 다시 환전을 했다. 여기에서 손해를 좀 보긴 했다. 애초에 ATM으로 인출하는 것부터 그러했기에 마음에 두지 않기로 했다. 여행은 시작됐고, 여긴 프라하니까. 이제 즐길 시간이니 말이다. 이제 1일 권 승차권(110코루나, 교통 편에서 자세히 살펴볼 기회가 있을 것이다)을 구매하고 숙소로 이동하는 일이 남았다.

 프라하 악센트 호텔의 모습
 프라하 악센트 호텔의 모습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숙소(宿所) : 집을 떠난 사람이 임시로 묵는 곳

은근히 민감하다. 어떤 이에게는 '매우' 중요한 곳. 어떤 이에게는 단지 잠만 자는 곳. 당신에게 여행에서의 숙소는 어떤 곳인가. 프라이버시와 내부 시설을 중요하게 여기는 사람은 돈을 조금 더 얹더라도 '호텔(급)'을 선호할 테고, 여행자들과의 '교류'를 여행의 재미라 생각하는 사람은 '호스텔'을 선택할 것이다. 물론 산만한 환경과 코골이들의 습격을 감수해야만 한다. 또, 한국 사람이 주는 '안정감'이 필요한 사람에게는 '한인 민박'이 최고다. 언어에서부터 음식까지 걱정할 부분이 없기 때문이다.

숙소를 정하는 원칙은 간단하다.
위치, 시설, 가격.

경험에 따르면, 무엇보다 위치가 우선한다. 동선을 최적화시켜야 여행이 원만하게 이뤄지기 때문이다. 위치를 결정할 때는 두 가지를 고려한다. 공항과의 거리와 이동 방법, 그리고 주요 여행지와의 거리와 이동 방법. 무거운 캐리어를 끌고 숙소까지 이동하는 데 힘을 빼면 곤란하므로 가능하면 한번에 이동이 가능한 곳으로 정하는 게 좋다. 그렇다고 주요 여행지와 너무 멀찌감치 떨어진 곳으로 정하면 이동성이 떨어지게 되니 적절한 지점을 골라야 한다.

프라하를 예로 들면, 천문시계, 틴 성당 등이 있는 구시가 광장(Staroměstské Náměstí Praha) 근처와 주요 관광지와는 거리가 있지만 공항 및 타지역으로 이동이 수월한 안델 역(Anděl) 주변이 대표 거점이 될 것이다. 확실한 장단점이 있어 어느 쪽을 선호하느냐에 따라 오히려 선택은 쉬울 수 있다. 개인적으로는 안델 역 근처로 숙소를 정하기로 마음을 먹었다.

이유는 공항에서 191번 버스를 타면 다이렉트로 도착이 가능하다는 점 때문이었다. 이렇게 되면 시간 계산이 가능하다. 대략 50분 안팎 정도가 소요됐는데, 이 정도면 무난하다고 할 만 하다. 안델 역은 트램, 버스, 지하철이 몰려 있어 교통이 매우 편리한 요지인데, 대형 쇼핑몰(Obchodni Centrum Noby Smichov)도 위치해 있어서 여러모로 편리하다. 프라하는 치안이 좋은 편인데다 이 정도의 번화 지역이라면 걱정은 제로로 수렴한다.

1. 악센트 호텔(Akcent Hotel)
주소 : Stroupe Nickeho 1 Praha 5 - Smichov 15000 Czech Republic
기간 : 2017. 3. 17~3. 20. (3박)
결제 금액 : 11만4056원
평점 : ★★★★

 악센트 호텔의 모습
 악센트 호텔의 모습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악센트 호텔의 모습
 악센트 호텔의 모습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악센트 호텔은 안델 역에서 도보로 5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버스에서 하차한 후 남쪽으로 조금 더 걸어온다고 생각하면 된다. 호텔이 제법 크고, 내부는 깔끔하다. 또, 가격도 저렴한 편이다. 기본적으로 체코의 물가가 싼 편이기도 하다. 3박에 11만4056원이면 하루에 4만 원도 되지 않는 것 아닌가(물론 인터파크로 항공권을 결제하고, 7% 할인권을 적용한 가격이다).

만약 체스키·크룸로프(Ceský Krumlov)로 이동할 계획이 있다면, 악센트 호텔은 최고의 숙소라 할 수 있다. 바로 앞이 나 크니제치(Na Knizeci) 버스 터미널이니 말이다. 참고로 덧붙이자면, 프라하에서 체스키 크룸로프로 가는 직행 기차가 없기 때문에 버스를 이용해야 하는데, 그러자면 나 크니제치 버스 터미널를 거쳐야 한다. 그런데 여행 일정 속에 체스키가 포함돼 있지 않다면, 굳이 도보로 몇 분을 걸을 이유는 없지 않을까?

 악센트 호텔 1층 로비의 모습
 악센트 호텔 1층 로비의 모습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악센트 호텔 객실 내부의 모습
 악센트 호텔 객실 내부의 모습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악센트 호텔 객실 내부의 모습
 악센트 호텔 객실 내부의 모습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악센트 호텔 욕실 내부의 모습
 악센트 호텔 욕실 내부의 모습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웠다. 가격에 비해서도 훌륭했다. 무엇보다 깔끔하다는 게 좋았다. 싱글 룸이었지만 침대도 2개였고, 책상도 마음에 들었다. 커피 포트(가 있는 유일한 호텔이었다)가 비치돼 있어서 챙겨 갔던 믹스 커피도 마실 수 있었다. 책상 앞에 앉아서 따뜻한 커피 한 잔과 함께 하루의 계획을 세워보기도 하고, 하루 일과를 마친 후에는 가계부를 작성하기도 했다.

이제 단점을 얘기해보기로 할까. 앞서 말했듯이 굳이 호텔들이 밀집해 있는 안델 역에서 5분(보다 덜 걸릴 것이다)씩 걸을 이유가 없다. 물론 가격이 조금 저렴하긴 하다. 또, 슬리퍼가 없어서 챙기지 않으면 다소 곤란하다. 수건은 마련돼 있지만, (머리에 사용하는) 샴푸가 따로 없다. 바디 샴푸와 비누가 있는데, 여기에 민감하다면 챙겨가길 권한다. 괜히 트집을 잡아 봤지만, 그래도 가격 대비 괜찮았던 숙소였음에 틀림없다.

 악센트 호텔의 조식
 악센트 호텔의 조식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악센트 호텔의 조식
 악센트 호텔의 조식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악센트 호텔의 조식
 악센트 호텔의 조식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악센트 호텔의 조식
 악센트 호텔의 조식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악센트 호텔의 조식
 악센트 호텔의 조식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악센트 호텔의 조식
 악센트 호텔의 조식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조식을 먹을 수 있는 식당은 1층에 있는데, 이 또한 매우 만족스러웠다. 쌀밥은 없었지만, 애초에 먹을 생각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문제 없었다. 빵, 치즈, 소시지, 과일, 시리얼, 계란 등이 준비돼 있는데, 이 정도면 준수한 편이라 할 수 있다. 메뉴는 대부분 일정한데, 빵의 경우에는 날마다 조금씩 바뀐다. 평소에 먹기 힘든 과일을 맘껏 먹을 수 있다는 점만으로도 '조식'은 반드시 포함시켜야 한다. 강력히 주장하는 바이다.

2. 프린츠 오이겐 호텔(Prinz Eugen Hotel)
주소 : Wiedner Gurtel 14, 1040 Wien, Vienna
기간 : 2017. 3. 17~3. 20. (3박)
결제 금액 : 18만1 447원(확실히 오스트리아는 물가가 센 편이다.)

평점 : ★★★☆

 빈 중앙역
 빈 중앙역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프린츠 오이겐 호텔의 모습
 프린츠 오이겐 호텔의 모습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프린츠 오이겐 호텔의 모습
 프린츠 오이겐 호텔의 모습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이번에는 오스트리아 빈으로 가보자. 여행의 시간 순서와 상관없이 '숙소'만 묶어서 소개를 하는 것이므로 이해를 바란다. 프린츠 오이겐 호텔의 가장 큰 미덕은 빈 중앙역(Wien Hauptbahnhof)과 매우 가깝다는 것이다. 도보로 5분 이내에 위치해 있다. 무거운 짐을 들고 헤맬 이유가 없지 않은가. 빨리 짐을 풀(거나 놓아두)고 여행을 계속해야 하니까. 그렇다면 프린츠 오이겐은 최선의 선택지다.

게다가 벨베데레 궁전(Belvedere Palace)이 지척이라 보고 싶을 때마다 마실을 나가도 될 정도다. 그래서 낮과 밤의 벨베데레를 모두 볼 수 있었고, 흐린 날의 벨베데레와 맑은 날의 벨베데레 모두 만끽할 수 있었다. 물론 외관상으로 보면 좀 허름한 느낌이 있다. 옆에 있던 건물은 철거를 한 모양이다. 드러난 벽이 흉하다. 내부도 약간 오래된 느낌이 든다. 좀더 좋은 말로 표현하자면, 역사가 깊다고 할까? 이제 객실을 살펴보도록 하자.

 프린츠 오이겐 호텔 객실 의 모습
 프린츠 오이겐 호텔 객실 의 모습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프린츠 오이겐 호텔 객실의 모습
 프린츠 오이겐 호텔 객실의 모습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프린츠 오이겐 호텔 욕실의 모습
 프린츠 오이겐 호텔 욕실의 모습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첫 번째 숙소와 마찬가지로 프린츠 오이겐 호텔도 만족스러웠다. 전체적으로 깔끔했고, 오래된 느낌은 되레 고풍스럽게 다가왔다. 또, 발코니(라고 하기엔 좀 작지만)가 있어서 바깥 공기를 쐬기에도 좋았다. (흡연자에게 더욱 좋았을 거 같다) 비록 슬리퍼가 없고, 커피 포트도 없었지만 '위치 깡패'에 불만은 수그러들었다. 지하철 역까지 5분 이내였고, 근처에 트램이 연결돼 있어서 빈의 중심이라 할 수 있는 링 도로로 진입하기도 수월했다.

3. 안델스 호텔(Andels By Vienna house)
주소 : Stroupeznickeho 21, 15000 Prague Czech Republic
기간 : 2017. 3. 20~3. 21. (1박)
결제 금액 : 5만4647원
평점 : ★★★★☆

 안델스 호텔의 모습
 안델스 호텔의 모습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안델스 호텔의 모습
 안델스 호텔의 모습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빈에서 3박을 보내고 다시 프라하로 돌아왔다. 프라하에서 3박을 했지만, 첫날은 저녁에 야경을 보는 것이 전부였고, 둘째 날에는 독일 드레스덴에 다녀왔던 터라 제대로 둘러보지 못했기 때문에 일부러 그리 계획을 잡았다. 그래야 아쉬움이 남지 않을 것 같았다. 부러 같은 숙소를 잡지 않고, 다른 곳에서 묵어보기로 했다. 안델 역에서 엎어지면 코 닿을 곳, 191번 버스에서 하차해 한 블럭만 이동하면 되는 곳, 웬만한 여행 책자에도 등하는 곳, 안델스 호텔이었다.

 안델스 호텔 프론트의 모습
 안델스 호텔 프론트의 모습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안델스 호텔 내부의 모습
 안델스 호텔 내부의 모습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내부를 촬영한 몇 장의 사진만으로도 다른 곳보다 가격이 조금 센 이유를 알 수 있다. 그동안 여행을 다니면서 묵었던 숙소 가운데 시설을 비롯한 모든 면에서 최고라 할 만했다. 깔끔을 넘어 준수했다. 다시 프라하에 간다고 하면, 숙소에 대해선 따로 고민하지 않을 것 같다. 엘리베이터도 무려 2대(3대였나?)였고, 게다가 컸다! 각 층마다 차를 마실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 있었는데, 호텔의 사이즈를 짐작케 한다.

 안델스 호텔 객실 내부의 모습
 안델스 호텔 객실 내부의 모습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안델스 호텔 객실 내부의 모습
 안델스 호텔 객실 내부의 모습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안델스 호텔 객실 내부의 모습
 안델스 호텔 객실 내부의 모습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안델스 호텔 욕실의 모습
 안델스 호텔 욕실의 모습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혹시 안델 역이 구시가와 멀어서 불편하지 않느냐고 생각할 분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물론 숙소를 나서자마자 카를 교가 보인다면 좋을 것이다. (실제로 여행 도중에 만난 친구의 숙소가 그러했다.) 당연히 안델 역에서 도보로 구시가 및 프라하 성까지 이동하는 건 벅차다. 하지만 안델 역은 트램, 버스, 지하철이 모두 통하는 교통의 요지이기 때문에 10분 안쪽에 넉넉히 구시가에 도착하고도 남는다.

지하철(B)을 타고 Mustek 역에 하차하면 구시가가 펼쳐지고, 트램(12번, 20번)을 타고 몇 정거장만 이동하면 성 니콜라스 성당에 당도한다. 그곳에서 다시 22번 트램으로 갈아타면 프라하성까지 갈 수 있고, 또는 걸어서 움직여도 충분하다. 또, 플로렌스 버스 터미널(Praha Florenc)까지도 지하철로 한 번에 이동이 가능하다. 프라하 중앙역(Praha Hlavní Nádraží)은 플로렌스에서 갈아타 한 정거장만 이동하면 된다.

7박. 비용은 35만150원. 하루 평균 5만 원 꼴이다. 안델스 호텔의 경우에는 다른 곳보다 늦게(여행에 거의 임박해서) 결정을 해서 가격이 다소 올라갔다. 여행 경비를 산정할 때 비행기 티켓(79만9000원)과 숙소 비용을 '기본비'로 책정하는 데, 120만 원 안쪽에서 '방어'했기 때문에 완승에 가까운 결과였다고 생각한다. 또, 가격 대비 시설 면에서도 대만족이었다. 다소 지루할 수 있는 숙소 이야기는 여기까지 하기로 하고, 다음에는 음식 이야기를 좀 해보록 하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공연소식, 문화계 동향, 서평, 영화 이야기 등 문화 위주 글 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