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검색
클럽아이콘0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서혜림 기자 = 미국 측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야권의 대선주자들을 잇달아 만날 것으로 21일 알려졌다.

중국 베이징(北京) 방문을 마치고 지난 20일 오후 한국을 방문한 윤 대표는 이날 오전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를 비공개로 만날 예정이다.

두 사람은 최근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김정남 암살 사건 등에 따른 한반도 정세 변화와 대북정책 방향 등을 놓고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안 지사는 이 자리에서 한미동맹의 중요성과 함께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주변국의 긴밀한 공조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를 둘러싼 외교적 갈등도 논의될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표는 이어 22일 같은 당 문재인 전 대표 측의 외교·안보분야 자문그룹을 만나 한반도 정세와 대북정책 방향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미국 측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20일 밤 김포공항에 도착해 주한미국대사관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미국 측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20일 밤 김포공항에 도착해 주한미국대사관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 전 대표 측에서는 정책 자문기구인 '국민아그레망'의 조병제 전 주말레이시아대사와 '10년의 힘 위원회' 소속 서훈 전 국가정보원 3차장이 참석한다.

문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만나서 의견을 나누고 윤 대표의 의견도 정중히 청취할 예정"이라면서 "외교는 형식과 내용이 모두 적절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예비후보인 문 전 대표가 만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판단해 자문그룹에서 만나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대선 경선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 측 역시 윤 대표와의 만남에 응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대표의 외교·안보 정책 자문을 맡은 한 인사는 통화에서 "안 전 대표가 일정이 괜찮으면 윤 대표를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안 전 대표 측 캠프는 공식적으로 회동요청을 받은 바는 없다고 밝혔다.

윤 대표는 대북정책 공조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17일∼23일 6일간 베이징(北京)·서울 방문 일정을 소화 중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7 OhmyNews오탈자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