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안희정 캠프 측은 21일 "방은진(<집으로 가는 길>), 양우석(<변호인>), 조진규(<조폭마누라>), 이상우(<똑바로 살아라>) 등 영화감독과 프로듀서, 촬영, 조명 등 영화인 150명이 20일 오후 3시 안희정 캠프(여의도 동우국제빌딩)를 찾아 안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라고 발표했다.
 안희정 캠프 측은 21일 "방은진(<집으로 가는 길>), 양우석(<변호인>), 조진규(<조폭마누라>), 이상우(<똑바로 살아라>) 등 영화감독과 프로듀서, 촬영, 조명 등 영화인 150명이 20일 오후 3시 안희정 캠프(여의도 동우국제빌딩)를 찾아 안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라고 발표했다.
ⓒ 안희정 캠프

관련사진보기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삶을 그린 영화 <변호인>의 양우석 감독 등 영화인 150명이 안희정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안희정 캠프는 21일 "양 감독 감독을 비롯해 방은진(<집으로 가는 길>), 조진규(<조폭마누라>), 이상우(<똑바로 살아라>) 등 영화감독과 프로듀서, 촬영, 조명 등 영화인 150명이 20일 오후 3시 안희정 캠프(여의도 동우국제빌딩)를 찾아 안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라고 발표했다.

영화인 150명은 지지 선언문을 통해 "일찍이 백범 김구 선생이 꿈꾸던 '문화강국'이 실현되는 '새로운 대한민국', 이러한 시대적 소명에 화답할 통찰력과 리더십을 갖춘 안희정 후보의 또 하나의 확고한 소신과 신념인 '문화강국론'에 적극 동참하고 지지하고자 오늘 이 자리에 서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새롭게 출발할 대한민국은 온 국민의 역량을 하나로 모아서 다시 한 번 도약할 모멘텀이 절실히 필요합니다. 바로 그 모멘텀은 바로 문화의 힘에서 시작됩니다"라며 "외세에 의해 남북으로 찢기고 위정자들에 의해 동서로 갈리고 기득권 세력들에 의해 진보, 보수로 갈등할 수밖에 없었던 구시대적 프레임을 과감히 던져버리고 오로지 '대한민국'이라는 하나의 공동체로 통합할 수 있는 강력한 리더십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경쟁 관계에 있는 문재인 캠프(더문캠)의 경우, 지난 1월 전문가 지지그룹인 더불어포럼을 창립한 바 있다(관련기사 : 채현국·김응용·황교익 등 문재인 지지그룹 합류).

다만 포럼 측은 추후 유사한 성격의 지지 선언을 추진하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포럼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의 외연 확장이라는 측면에서 영화인들의 지지 선언을 평가한다"고 하면서도 "문재인 후보를 지지하는 문화예술인들도 적지 않지만, 자칫 '세 싸움'으로 비칠 수도 있기 때문에 경선 단계에서 지지 선언을 조직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마이뉴스 기동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더보기

시민기자 가입하기

© 2018 OhmyNews오탈자신고